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밥이 되어라' 김혜옥, 정우연에 "잔인한 것 같으니라고"…남경읍과 이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1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BC '밥이 되어라' © 뉴스1
MBC '밥이 되어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밥이 되어라' 김혜옥이 집을 떠나며 정우연에게 마지막 말을 퍼부었다.

18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는 모든 악행을 들켜 종권(남경읍 분)의 집에서 쫓겨나는 숙정(김혜옥 분)의 모습이 담겼다.

영신(정우연 분)은 떠나는 숙정에게 인사하려 집을 찾았고, 숙정은 그런 영신을 고깝게 여겼다. 숙정은 "조리사로서의 내 인생을 박살 내고, 내게서 회장님도 빼앗고, 경수(재희 분)도 빼앗겠다고 하더니, 그 속이 시원하니?"라고 비아냥거리며 "조용히 가게 둘 것이지. 봐야 직성이 풀리니? 잔인한 것 같으니라고"라며 쏘아댔다.

결국 숙정은 종권에게 위자료 한 푼 받지 못한 채 이혼당하는 최후를 맞이했다.

한편, MBC '밥이 되어라'는 정통 궁중요리 대가의 비법 손맛을 타고난 영신(정우연 분)과 그녀를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갈등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북한 연결도로 만든다고…'붕괴' 위험에도 공사 논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