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쌍둥이 아빠' 정형돈 "퇴근 후 가족 우는 소리 들으면 힘 빠져"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8 2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화면
/사진=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방송화면
개그맨 정형돈이 퇴근 후 지친 아빠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1년 넘게 팬티를 거부하는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됐다.

금쪽이와 하루종일 전쟁을 치른 엄마는 퇴근한 아빠에게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나 아빠는 엄마에게 인내심이 부족한 것 같다며 "내가 커버해줄 수 있는 여력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나도 집에 와서 편하지가 않다"며 "기분 좋게 퇴근했는데 문 밖에서 우는 소리가 들리면 힘이 쭉 빠진다"고 토로했다. 이를 들은 엄마는 자신의 육아 고충을 이해해주지 못하는 아빠에게 서운해했다.

상황을 지켜본 정형돈은 "보통 아이 문제로 고민을 하다가 '너 닮아서 그렇다'고 싸움이 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금쪽이 엄마는 "요즘 많이 다툰다"며 "고생했다 한 마디면 되는데 남편은 자꾸 지시를 해주고 가르치려고 한다"고 답했다.

정형돈은 "아빠의 마음이 공감 된다"며 "회사에서 기분 좋게 퇴근해서 가족과 만나고 싶었는데 울고 있으면 달래주고 싶어도 힘이 쭉 빠지니까 말이 곱게 안 나간다"고 아빠 입장에서 이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