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이스4' 이하나X송승헌, 살인 저지른 서커스맨 상대로 '공조' 시작 [RE:TV]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9 0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보이스4' 캡처 © 뉴스1
tvN '보이스4'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보이스4' 이하나, 송승헌이 의기투합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새 금토드라마 '보이스 시즌4'에서 비모지방경찰청 112 신고센터장 강권주(이하나 분)와 LAPD 갱전담팀장 데릭조(송승헌 분)는 살인을 저지른 서커스맨(이하나 분)을 잡기 위해 공조를 시작했다.

데릭은 언어 장애가 있는 여동생 조승아(리사)를 애틋한 마음으로 챙겼다. 그러나 데릭의 동생은 상개동에 갔다가 우연히 일가족 살인 사건을 목격하게 됐다. 서커스맨이 쫓아오자 조승아는 장롱에 숨었지만 결국에는 발각되며 위협을 받았다.

뒤늦게 사건 현장에 도착한 데릭은 용의자가 동생을 납치 후 도주했다는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 이때 한국 경찰들이 나누는 대화를 들었다. "아까 센터장님이 말한 거랑 너무 상황이 같은 거 아니냐"라는 말에 이어 강권주와의 전화 통화도 엿들었다.

데릭은 서커스맨이 살인 예고장을 메일로 보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절박한 심정으로 강권주에게 "지금 동생이 납치됐다. 아는대로 얘기해 봐라"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권주는 "두 가족을 몰살한 연쇄 살인범이다. 범인이 여성일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또 "서커스맨이라는 이름으로 메일을 계속 보내왔다. 폐륜 범죄로 가장해 일가족 살인하는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데릭은 강권주와 계속 통화하면서 용의자를 추적했다. 데릭은 사건 현장 근처에서 수상한 여인을 발견했지만, 범인은 바로 도주했다. 강권주는 소리로 데릭 동생의 위치를 추적했다. "혹시 경보기 같은 게 있냐. 오른쪽 길이다"라면서 "설명하기 힘들지만 저를 믿어 달라"라고 부탁했다. 이에 데릭은 "무슨 소리 듣고 그딴 소리 하는지 모르겠지만 그 말 틀리면 내 동생 위험해진다"라며 언성을 높였다. 강권주는 "제발요! 시간이 없다. 범인이 무슨 생각하는 지는 제가 제일 잘 안다"라고 말했다.

다급해진 데릭은 "난 소리가 안 들린다. 서둘러라, 빨리"라고 했다. 강권주는 "소리가 가까워졌는데 아직 너무 희미하다. 잠깐만, 소리가 멀어지고 있다. 반대 방향 같다. 그 근처다. 경보기 소리가 거기서 들린다"라고 알렸다. 데릭은 경보기 소리가 나는 자동차를 뒤졌지만 함정이었다. 경보기만 있었던 것. 결국 조승아는 다른 곳에서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데릭이 절망한 가운데 이들이 공조해 서커스맨을 잡을 수 있을지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보이스4'는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사장단도 8만전자 '존버'?…고점론자가 놓치고 있는것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