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정은, 전원회의서 간부들 '공개질책'…"심중한 문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9 09: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北 내부 결속 및 노동당 '인민대중제일주의' 부각 의도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3차 전원회의가 18일 폐막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3차 전원회의가 18일 폐막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당 간부들을 공개 질책하고 나섰다.

19일 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총비서는 전날 폐회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3차 전원회의에서 중앙 지도기관 성원들이 상반기 사업과 생활에서 "심중한 문제"들을 보였다고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신문은 전날 폐회된 회의에서 "일곱째 의정으로 당 중앙 지도기관 성원들의 2021년 상반년도 당 조직사상 생활 정형에 대해 총화했다"며 김 총비서의 회의 발언을 상세히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회의에서 당 간부들이 당과 인민 앞에 엄숙히 서약했던 것과 달리 벌써 "사업과 생활에서 심중한 문제들이 발로되고 있다"며 간부들은 자신의 소임을 다하기 위한 각오와 업무태도, 사상정신·문화도덕적 수양 노력 등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총비서는 특히 상반기에 나타난 "결함들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며 이번 전원회의를 계기로 지난 1월 당 대회에서 내세웠던 '이민위천' '일심단결' '자력갱생' 이념도 다시 깊이 새기라고 주문했다.

이번 전원회의 4일차 회의에서 다뤄진 '당 조직사상 생활 정형 의정'은 노동신문이 지난 나흘간 보도한 총 8가지 안건 중에서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신문은 김 총비서가 간부들에게 "인민들 피부에 사회주의 혜택이 하나라도 더 가닿게 하기 위한 각오" "어떤 경우에도 인민의 이익에 저촉되는 일을 하지 않겠다는 결심" 등을 "간곡히 당부했다"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북한 당국이 '내치'가 주된 목표인 전원회의에서 당 간부들이 김 총비서로부터 공개적으로 경고 받은 사실을 보도함으로써 내부를 결속하고, 당의 '인민대중제일주의'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북한 주민들이 보는 대내 매체(노동신문)에서 '인민'을 강조하는 건 김 총비서의 이른바 '애민정신' 부각과 그에 대한 충성심 독려의 수단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김 총비서는 이번 전원회의 마지막 의정 '조직' 문제와 관련해 일부 인사를 단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신문은 고위 간부들이 소환 및 해임했다고 전하면서도 그 구체적인 내용은 소개하지 않았다.

다만 북한은 공보를 통해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위원으로, 또 우상철 중앙검찰소장이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각각 올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