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英DJ "한국서 치킨인 줄 알고 개고기 먹었다"…네티즌의 반박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83
  • 2021.06.20 13: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8
2017년 영국 브릿어워즈에 참석한 사라 콕스(왼쪽)/사진=뉴스1
2017년 영국 브릿어워즈에 참석한 사라 콕스(왼쪽)/사진=뉴스1
영국의 40대 여성 라디오 진행자가 한국 여행 중 개고기를 치킨으로 착각해 실수로 먹게 됐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미러에 따르면 사라 콕스(46)는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19살 때 모델 경력을 쌓기 위해 서울을 방문했을 당시, 프라이드치킨인 줄 알고 개고기를 먹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일부러 개를 잡아먹으러 한국에 가지 않았다"면서도"개고기가 튀긴 닭고기와 같은 바구니에 담겨 있었다. 이는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실수"라고 언급했다.

그는 고기의 살 부분을 베어먹고 뼈 부분이 보였을 때 비로소 개고기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뼈에 다다랐을 때 비로소 닭 뼈가 아님을 깨달았다. 그것은 팔꿈치 같았다"는 말을 더했다.

당시 한국에선 별미로 개고기가 흔하게 팔렸지만 지금은 식용을 위해 개를 도살하는 행위는 불법이 됐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하지만 개고기가 상대적으로 흔했던 20여년 전 시점에서도 한국에서 개고기를 프라이드치킨과 같은 '튀김'으로 먹는 경우는 없었기 때문에 콕스가 착각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