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국,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3년째 1위…2위는 유시민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0 13: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조국 전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를 받고 있다. 2021.6.11/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조국 전 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입시비리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등 혐의를 받고 있다. 2021.6.11/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서울대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또다시 1위를 차지했다.

20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부끄러운 동문상' 투표에서 참가자 1369명 가운데 1274표(93%)를 얻었다. 압도적 1위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019년과 2020년 투표에서도 1위에 올랐던 바 있다. 올해까지 3년에 걸쳐 1위를 한 셈이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언론 노출 빈도와 추천 등에 따라 총 22명의 후보가 이름을 올렸다. 회원 한 명당 총 4명까지 중복투표가 가능하다.

조 전 장관에 이은 2위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리했다. 총 681표를 얻어 참가자의 49%가 선택했다. 이어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51표(47%)였다.

성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408표,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392표로 각각 4위와 5위였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김명수 대법원장,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그 뒤를 이었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심상정 정의당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0% 미만의 한 자릿 수 득표율을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