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중권 "윤석열이 말하는 공정, 그걸론 안돼…메시지도 없다"

머니투데이
  • 소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0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아담스키친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서 강연하고 있다. 2021.6.20./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0일 오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아담스키친에서 열린 '희망22 동행포럼' 창립총회서 강연하고 있다. 2021.6.20./사진=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말하는 공정은 법·형식적 평등"이라며 "그것 가지고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대구에서 열린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지지 모임인 '희망22 동행포럼' 창립 포럼에 참석해 "(윤 전 총장 측은) 실질적 메시지가 없다. 상당히 불안한 상태로 메시지가 안 보인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이준석 체제'와 '조국 사태'를 언급하며 진보와 보수를 모두 비판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이준석 체제는 '혁신'의 형식만 있다. 이것만 가지고는 오래 못간다"며 "혁신의 형식만 있으면 보수 혁신의 방향에 대해 국민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했다.

또 "(현재 보수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의 정강 정책이 안보인다"며 "이데올로기가 없다. '이준석 체제'라는 혁신의 형식은 취했지만 콘텐츠가 없다"고 꼬집었다. 보수층의 콘텐츠를 채울 카드로 조속한 김 전 위원장의 재영입을 에둘러 촉구하기도 했다.

'조국 사태'에 대해서는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이후 민주화 세대가 재집권했는데 이들은 이미 기득권화됐다"며 "민주화 세대의 문제는 아직도 마인드가 '87년도'에 머물러 있다. 스펙은 '품앗이'했고, 특권과 기득권은 세습화한 위치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대한민국이 사실상 세습화됐다. 2030의 내 집 마련도 이제는 불가능하다"며 "영끌 주식투자와 비트코인 투자하는 젊은이가 많은 것은 좌절했기 때문이다. 벼락부자와 벼락거지가 있는 사회에 희망이 있는가"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