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신혼여행 하던 부부 엽총으로 살해…범인 "차 추월해 화가 났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6,359
  • 2021.06.21 0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0
/사진=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알쓸범잡' 방송 화면
/사진=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알쓸범잡' 방송 화면
1999년 발생한 신혼부부 엽총 살인사건이 재조명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있는 범죄 잡학사전 알쓸범잡'에서는 1999년 신혼부부 엽총 살인사건을 돌아봤다.

이날 장항준 영화감독은 1999년 1월 강원도 삼척에서 벌어진 신혼부부 엽총 살인사건을 언급했다. 부부는 이틀 전 결혼을 하고 신혼여행을 하던 중 비포장도로에서 꿩 사냥을 가던 정씨와 한씨가 탄 차량을 추월했다. 정씨와 한씨는 보복 운전을 하다가 부부에게 엽총을 쐈다.

남편은 즉사했고 아내가 남편을 병원에 데려가 달라고 부탁하자 정씨와 한씨는 거절했다. 이에 아내가 그럼 나도 죽이라고 절규하자 정씨는 다시 총을 쏴 아내도 살해했다. 이 사건은 우연히 그 광경을 본 목격자를 통해 알려졌다. 정씨와 한씨는 목격자를 추격하다 놓쳤고 신고를 통해 7개월 후 검거됐다.

잡고 보니 정씨는 강도 강간 전과 6범, 한씨는 절도 전과 5범이었다. 이들은 살인 이유에 대해 "우리 차를 추월해서 순간적으로 너무 화가 났다"고 말했다. 총을 쏜 정씨는 사형, 방조자 한씨는 징역 5년 형을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