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갑자기 식당 주방 가더니…女종업원 몸 더듬은 민주당 지역위원장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08: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삽화=임종철 디자인 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내 지역위원장 A씨가 식당에서 여성 종업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자에게 고소를 당하자 민주당을 탈당했다.

21 경찰에 따르면 경기 이천경찰서는 최근 식당 종업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A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후 9시쯤 이천 지역의 한 치킨집에서 일행과 술자리를 하다가 갑자기 주방 쪽으로 향했다. 이어 주방에서 혼자 일하던 종업원 B씨의 허리 아래쪽을 더듬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모습은 식당에 설치된 CCTV에 모두 찍힌 것으로 전해진다.

피해 종업원 B씨는 사건 발생 약 3시간 뒤인 지난 10일 새벽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A씨는 고소장이 접수된 것을 인지한 후 민주당 경기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