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톡 오면 심장떨려"…'연락공포증' 의뢰인에 이수근 "현대병"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12: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제공=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람들을 직접 만날 때는 괜찮지만 연락은 힘든 '연락 공포증' 의뢰인이 '물어보살'을 찾는다.

21일 저녁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연락 공포증'을 가진 한 의뢰인이 찾아온다.

이날 의뢰인은 사람들과 연락하는 걸 무서워한다고 털어놓는다. 전화가 오면 심장이 빨라지고 톡이 오면 그 느낌마저 싫다고 토로한다.

이에 서장훈이 "사람들과 대화를 하고 싶지 않은 거냐"라고 물으니 의뢰인은 의외로 사람들을 좋아한다고 밝힌다. 이수근은 "현대병이다. 아무 때나 연락을 하는 시대이지 않나"라며 공감했다.

의뢰인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하고 있으며 반응이 올 땐 무섭고 반응이 없으면 슬프다고 말해 보살들을 의아하게 만든다.

상황을 파악한 서장훈은 의뢰인 스스로도 몰랐던 '연락 공포증'의 원인을 깨닫게 해줬다. 서장훈이 짐작한 의뢰인의 연락 공포증 원인은 방송에서 공개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네이버 주우면서도 불안한 개미…"바닥이 어디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