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용두사미' 클럽하우스 바통 잇는다…다시 뜨는 음성 SNS[빅트렌드]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7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편집자주] 혁신은 잔잔한 물결처럼 다가오다가 어느 순간 거대한 너울로 변해 세상을 뒤덮습니다. 경제·사회 패러다임의 변화를 대표하는 핵심 키워드를 발굴하고 관련 기술과 서비스를 분석해 미래 산업을 조망합니다.
'용두사미' 클럽하우스 바통 잇는다…다시 뜨는 음성 SNS[빅트렌드]
올해 초 열풍이 불었던 음성 기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클럽하우스'. 초대장이 있어야 참여할 수 있는 폐쇄성과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앱) 부재, 소통보다 호통에 치중해 '꼰대하우스'라는 오명까지 쓰며 지금은 그 열기가 크게 식었다.

클럽하우스의 추락으로 음성 기반 SNS 시장도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IT 대기업들은 공격적으로 음성 SNS를 출시하며 클럽하우스의 빈자리를 차지하려는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 등 사진·동영상·텍스트 기반 '비실시간 1대 N' 방식의 SNS 시대를 넘어 '실시간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음성 기반으로 SNS 트렌드의 중심축이 이동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트위터가 출시한 음성 SNS '스페이스'(위쪽)와 스포티파이의 '그린룸'
트위터가 출시한 음성 SNS '스페이스'(위쪽)와 스포티파이의 '그린룸'
27일 IT업계에 따르면 트위터는 '스페이스', 스포티파이는 '그린룸' 등 클럽하우스와 유사한 음성 기반 SNS를 속속 출시했다. 페이스북은 '라이브 오디오 룸'의 베타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조만간 정식 출시할 계획이다.

이들 후발주자 플랫폼이 클럽하우스와 가장 다른 점은 개방성이다. 트위터·스포티파이는 기존 계정만 있으면 이용할 수 있다. 스페이스의 경우 사용하는 도중 트위터 메인으로 화면을 전환할 수 있는 등 기존 SNS와의 유기적인 연결을 강조했다.

스포티파이는 클럽하우스와 달리 채팅 내용을 호스트 측이 녹음할 수 있도록 했다.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이라는 강점을 살려 유명 아티스트와 음악적 소통을 내세우며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판 클럽하우스 '음' 출시…Z세대 확보가 관건



'용두사미' 클럽하우스 바통 잇는다…다시 뜨는 음성 SNS[빅트렌드]
국내에서는 카카오가 이달 초 '음(mm)'의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감탄사 '음…'에서 이름을 따왔다. 카카오톡 오픈채팅과 연동되며 음성대화를 하는 중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는 이모지 기능도 지원한다.

카카오는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이용자들의 비대면 대화 수요가 늘어나고 글로벌 시장에서 음성 기반 SNS가 트렌드로 떠오르자 이에 맞춰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오디오 크리에이터를 모집하는 등 이용자 확대에 나섰으며, 베타서비스 운영을 통해 이용자들의 사용 패턴을 분석하고 클럽하우스처럼 용두사미가 되지 않도록 다양한 기능들을 순차적으로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국내외에서 연달아 음성 기반 SNS가 출시되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특정 청취자를 중심으로 여러 사람이 모여 이야기를 주고받는 방식은 모두 클럽하우스와 같아 어떻게 차별화해 이용자들을 끌어올 것인지가 최대 관건이다.

업계 관계자는 "음성 플랫폼 경쟁이 그들만의 리그가 되지 않으려면 클럽하우스처럼 중장년층이 아닌 활발하게 활동하는 Z세대를 붙잡아야 할 것"이라며 "유명인(셀럽) 참여가 흥행을 견인하는 만큼 이들을 위한 수익모델을 만드는 것도 과제"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