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죽기 살기로 달려" '미드나이트' 진기주·위하준, 긴장감 살린 추격전[N현장](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1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CJ CGV 제공 © 뉴스1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CJ CGV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연쇄살인마로 분한 위하준과 맞서는 진기주, 박훈, 길해연, 김혜윤이 추격 스릴러를 완성하며 긴장감을 안긴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배급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려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 배우, 권오승 감독이 참석했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 분)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 부)의 새로운 타깃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극강의 음소거 추격 스릴러다.

이날 권오승 감독은 "카페에서 다른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가 청각장애인 두 분이 카페에서 얘기 나누시는 걸 보고 있었는데, 음료가 나와도 소리를 못 들으니 가져가지 못하더라. 그래서 직원들이 와서 건드는 걸 보고 놀라는 모습을 봤다"라며 "듣지 못하는 분들이 계신 세상은 들어주지 않는 세상을 역설적으로 표현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권 감독은 "영화에서 중점을 둔 부분은 당연히 경미였다. 주인공이 극을 이끌어 가야 하는데 청각장애인으로서 역할을 하려면, 경미 중심으로 벌어지는 일이라 각 캐릭터가 중요했다"며 "도식은 사냥하면서 조여오는 캐릭터라 그 사이에 경미가 시그널과 도구를 통해서 그걸 알아가는 과정이 중요했고, 그 과정에 엄마나 종탁이 끼어드는 그런 조율이 많이 필요했다"고 했다.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 권오승 감독/CJ CGV 제공 © 뉴스1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 권오승 감독/CJ CGV 제공 © 뉴스1

"스릴러 장르는 도전이었다"고 말한 진기주는 청각장애인 경미 역을 맡았다. 그는 "수어를 배울 때 마치 처음 영어를 배우던 느낌을 많이 받았다, 처음 학원에 가면 음성을 잠그고 사용하고 손이나 눈으로 표현하는 암묵적인 룰이 있어서 수어 또한 언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경미는 사회생활을 하는 친구고 젊은 친구여서 수어뿐만 아니라 구화, 필담도 사용한다, 동료들과 주로 필담을 활용하고, 가족 중엔 청인이 없어서 본인이 내고 있는 발음이 어느 정도 정확하고 고쳐야 하는지 수월하지 않았을 거라 생각했다"라며 "그래서 경미가 구사하는 구화 정도 수준을 고민했다. 저는 수어보다는 구화를 표현하는 점들이 훨신 더 어려웠다"고 전했다.

연쇄살인마 도식으로 분한 위하준은 "부담도 됐고 정신적으로도 피폐해졌던 이유는 아무래도 도식이라는 인물을 최대한 잘 표현하고 몰입하고 싶었기 때문에 평소에도 도식의 그런 분위기, 상태, 눈빛, 호흡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며 "그래서 주변 사이에서도 많이 예민해졌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자기 전이면 연쇄살인범, 그들은 왜 그렇게 됐을까 심리를 이해하고 싶어서 프로파일링한 자료나 책들을 보고 여러 작품에서 연기를 모티브 삼아서 연기하고 보다보니까 정신적인 부분들이 조금 힘이 들기도 했다"며 "무엇보다 아름다운 우리 배우님들에게 못되게 행동해야 하다 보니까 마음적으로도 부담스럽고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위하준과 진기주/CJ CGV 제공 © 뉴스1
위하준과 진기주/CJ CGV 제공 © 뉴스1

박훈은 동생 소정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종탁을 맡았다. 동생을 찾으며 도식과 맞붙는 것에 대해 "액션도 액션이지만 비주얼 자체도 그렇게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 하준씨는 체중을 굉장히 감량했고, 저는 증량해서 무거운 타격감을 구현하기 위해서 노력했다"라며 "한 대를 쳐도 잽이 아닌 묵직한 훅이나 업어치기와 같은 큰 기술 위주의 액션으로, 관객들에게 잠깐이나마 쾌감, 권선징악 하는 쾌감을 주기 위해 하준씨와 굉장히 액션 스쿨에서 애썼다"고 밝혔다.

종탁의 동생 소정은 김혜윤이 맡았다. 이에 대해 "공포 스릴러를 굉장히 좋아하는데 되게 특색있던 부분이 소리에 대한 긴장감, 그리고 추격장면에서 오는 긴장감이 시나리오 상에서도 많이 느껴져서 긴장감 있게 읽었다"며 "현장 들어가기 전에 현장 사진을 먼저 보여주셨다, 어두운 골목과 제가 처음에 경미언니에게 살려주세요 라고 하는 사진을 봤는데 사진만 봐도 골목길이 공포감이 느껴지더라. 그걸 많이 보면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경미 엄마는 길해연을 맡았다. 그는 "스릴러 장르물로서 미덕을 갖춘 것도 좋았지만, 절대 악을 가지고 있는 그 사람에게 서사가 부여되지 않고 다른 사람들의 연대 의식이 좋고, 그 힘들이 모여졌다"며 "박훈씨는 인간이 선택을 가져야 하는 지점에 오히려 적나라하기도 했다. 가장 밝은 곳에서 소외당하고 있는 피해자의 요소를 보면서 스릴러 물을 더 완성하게 해줬다. 처음 보자마자 너무 좋았다"고 강조했다.

김혜윤과 박훈/CJ CGV 제공 © 뉴스1
김혜윤과 박훈/CJ CGV 제공 © 뉴스1

진기주와 위하준은 긴박감을 살린 추격신을 완성했다. 진기주는 "제가 그렇게 빨리 달릴 수 있는지는 이 영화하면서 처음 알았다"며 "대본 볼 때 추격 장면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서 어떻게 달려야 할지 큰 고민이 있었는데, 막상 현장에서 뒤에서 저렇게 잡아 먹을 듯이 달려오니까 저 역시 죽기 살기로 달렸다, 현장에서 공기 자체가 있어서 저에게서 나올 수 없는 스피드가 나왔다"고 회상했다.

이에 위하준은 "저는 달리기를 잘하는 편이다. 그래서 초반엔 카메라가 못 따라오기도 했다. 쉬엄쉬엄 하지 않고, 최대한 공포감을 주고 싶어서 무섭게 뛰었다"며 "초반에는 기주 배우가 잡힐 것 같았는데 점점 더 빨라져서 다음에는 못 잡겠더라. 그래서 더 추격신이 잘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전했다.

배우들은 기억에 남는 신으로 경미가 마지막에 말하는 장면을 꼽았다. 위하준은 "현장에서 진기주 배우의 눈을 보면서 연기를 하는데, 도식 입장이 아니라 계속 마음이 동요되더라. 마음이 울컥하고, 대본상 무슨 말을 하는지도 아니까, 순간적으로 내가 왜 이 역할을 하고 있을까 생각도 들었다"며 "감동적인 신이기도 하고 울컥했다"고 털어놨다.

길해연과 진기주/CJ CGV 제공 © 뉴스1
길해연과 진기주/CJ CGV 제공 © 뉴스1

진기주도 "저는 개인적으로 경미가 목소리를 내는 모든 짤막짤막한 순간은 다 애정하는 신이다. 그 중에서 가장 오래, 열심히 목소리를 낸 장면이 도식에게 얘기하는 장면이다. 경미가 영화 전반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걸 거기서 표현해주기 때문이다. 도와달라, 내가 아니다, 도망 이런 말을 하는데 일반적으로 들었던 목소리가 아니니까 다들 모르겠다고 하는데, 그 신에서 '한 번만 들어달라'고 하기 때문에 그 장면에서 애정이 간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권 감독은 "마지막에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묻고, 경미가 끄집어내는 말이 우리 영화가 가는 목표점이었다"라며 "목소리를 내는 것에 있어서, 우리 사회는 목소리를 쉽게 내는 사회이지만 그 목소리를 귀담아 주는 건 부족한 것 같다. 진실을 얘기하면 약자가 되지 않나 그런 부분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전했다.

'미드나이트'는 오는 30일 극장, 티빙 동시 공개.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