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웰바이오텍 자회사 금영이엔지, 러 백신 '코비박' 생산 크린룸 설비 시공 협의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1 17: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8일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코비박’을 개발한 추마코프연구소 최고위 개발진이 웰바이오텍을 방문했다. (오른쪽부터) 웰바이오텍 구세현 대표이사, 추마코프연구소 아이다르 이슈무하메토프 소장, 콘스탄틴 체르노프 부소장.
지난 18일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코비박’을 개발한 추마코프연구소 최고위 개발진이 웰바이오텍을 방문했다. (오른쪽부터) 웰바이오텍 구세현 대표이사, 추마코프연구소 아이다르 이슈무하메토프 소장, 콘스탄틴 체르노프 부소장.
웰바이오텍 (3,025원 상승40 1.3%)이 러시아 추마코프연구소가 개발한 차세대 코로나19 백신 '코비박' 생산을 위한 다각적 사업 논의에 돌입했다.

웰바이오텍은 지난 18일 추마코프연구소 최고위 개발진이 내방해 '코비박' 백신의 생산을 위해 △크린룸 설비 시공 △콜드체인 등을 활용한 제약바이오 유통 시스템 등에 대한 사업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웰바이오텍을 방문한 추마코프연구소 소속 아이다르 이슈무하메토프 소장, 콘스탄틴 체르노프 부소장은 금영이엔지의 사업 부문 검토를 통해 향후 코비박 생산시 필요한 BSL-3(Biological Safety Level, 생물안전등급) 등급의 크린룸 설비 시공에 대해 집중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웰바이오텍은 이 외에도 또 다른 자회사 로드스타씨앤에이, 나이스팜 등이 보유한 콜드체인 운송시스템을 비롯해 제약바이오 부문 유통 역량에 대해 추마코프연구소 측과 다각적 사업논의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구세현 대표는 "추마코프연구소 측이 이번 방한 일정에서 검토한 코로나19 백신 '코비박' 국내 사업이 여러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는 만큼, 향후 관련 사업에 대한 전방위 설비, 유통 시스템 등에 걸쳐 폭넓은 논의가 진행됐다"며 "추후 비대면 회의를 통해 부족한 부분에 대한 지속 논의를 이어가며, 웰바이오텍의 사업역량을 총 동원해 코비박 백신의 성공적인 생산, 유통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비박은 러시아 추마코프연구소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으로, 지난 2월 러시아 보건부로부터 사용승인을 받았다. 현재 러시아 현지 7개 도시 주요 병원에서 임상3상에 돌입한 코비박은 전통적 백신 제조방법과 현대 기술이 결합된 불활성화 백신으로 개발돼 부작용 리스크를 크게 감소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