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로 '졸전' 英, 이번엔 코로나 직격탄... 마운트·칠웰 '격리'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07: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19 규정에 따라 격리가 결정된 잉글랜드 대표팀 미드필더 메이슨 마운트(가운데). /AFPBBNews=뉴스1
코로나19 규정에 따라 격리가 결정된 잉글랜드 대표팀 미드필더 메이슨 마운트(가운데). /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유로2020이 한창 진행중인 상황에서 메이든 마운트(21)와 벤 칠웰(25)이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경기를 치렀던 스코틀랜드의 빌리 길모어(20)가 확진 판정을 받은 탓이다.

잉글랜드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길모어의 확진에 따라 마운트와 칠웰의 격리를 결정했다. 의료진의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선수단 및 지원 스태프와 따로 떨어진다. 선수단 전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규정을 준수하기 위해 격리하게 됐다"고 전했다.

잉글랜드는 19일 스코틀랜드와 유로2020 D조 조별리그 경기를 치렀다. 결과는 0-0 무승부였다. 결과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여기에 코로나19까지 덮쳤다.

이날 경기 후 첼시에서 함께 뛰고 있는 스코틀랜드 길모어가 잉글랜드의 마운트-칠웰과 포옹을 하고, 어깨동무를 하는 등 밀접 접촉했다. 경기 중에도 마운트와 공을 다투기 위해 경합하는 모습이 있었다.

그리고 길모어의 확진 판정이 나왔다. 잉글랜드도 날벼락이 떨어졌다. 선수단 전원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대회에 임하고 있으나 감염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 대표팀의 핵심 미드필더와 수비수인 마운트와 칠웰의 격리를 결정했다. 당장 23일 체코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는 상황. 패한다면 탈락할 수도 있다. 일단 이기고 봐야 한다. 그런데 주요 자원이 빠졌다.

영국 더 선은 22일 "마운트와 칠웰이 체코전에 뛸 수 없다. 대표팀과 영국의료당국이 협의해 격리시키기로 했다. 현재 길모어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어떤 증상도 보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는 2주의 잠복기가 있다. 마운트와 칠웰도 안심할 수 없다"고 전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체코전에 마운트와 칠웰은 뛰기 어려울 것이다. 현재 많은 논의와 조사가 진행중이다. 향후 12시간 정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