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계부 성폭행에 극단선택' 청주 여중생…친모도 학대 가담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823
  • 2021.06.22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9
지난 12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청주 여중생 2명이 처음 발견된 곳에 국화 꽃다발 등이 놓여있다./사진=뉴시스
지난 12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청주 여중생 2명이 처음 발견된 곳에 국화 꽃다발 등이 놓여있다./사진=뉴시스
충북 청주에서 여중생이 의붓아버지에게 학대당해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 친모도 학대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청주 청원경찰서는 피해 여중생 친모 A씨에 대해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자신의 딸을 정서적·물리적으로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피해 여중생의 의붓아버지 B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혐의 등으로 구속 송치했다.

당초 B씨는 의붓딸의 친구를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수사 과정에서 의붓딸에 대한 성폭력 범행도 드러났다.

경찰은 그동안 친모 A씨에 대해 학대 가담 여부를 조사해왔다.

의붓딸과 친구는 지난달 12일 청주시 청원구 한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해 숨졌다. 유서 형식의 메모는 발견됐으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의붓딸 친구는 지난 1월 중순쯤 홀로 밤을 보내야 한다는 사정을 전해듣고 친구 집으로 놀러갔다가 B씨로부터 성범죄를 당했다. 이후 피해 사실을 알게 된 친구 부모가 B씨를 고소했으나 수사는 진척이 더뎠던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지난 18일 계부 B씨를 구속 기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