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X파일'에 정청래 "공작? 수류탄 터뜨린 건 與 아닌 野"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08: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제공=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제공=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한 '윤석열 X파일'의 실체 여부에 대해 논란 중인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국민의힘 진영에 수류탄을 터트린 건 여당이 아니라 귀당 측 인사"라 했다.

야권이 '정치공작'이라며 '윤석열 X파일'과 관련해 공세를 퍼붓는 여권에 반발하자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같이 썼다.

정 의원은 "자꾸 '공작'이라 하는데 공작을 했다고 주장하려면 귀당 측을 먼저 수색하라"며 "남 탓하지 말고 수류탄 제거와 공작정치 색출은 귀당 측 인사부터 하고 귀당 안에서 처리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큰일 났네, 큰일 났어"라며 "(야권과) 분리 안 하면 다 죽는다"고 경고했다.

정 의원은 직후에 또 다른 글에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윤 전 총장을 향해 "조금 빈틈이 있더라도 빨리 나와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빈틈이 너무 커서 크레바스 수준"이라며 "님(하 의원)이라면 나오겠나"라 비꼬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