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배달의민족, 코로나19 백신 맞은 배달원에 10만원 준다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09: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우아한청년들
/사진=우아한청년들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코로나19(COVID-19) 백신을 접종한 배달원에게 휴식 지원비 10만원을 지급한다고 22일 밝혔다. 배달원의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 위한 조치다. 라이더뿐 아니라 일반인 배달원인 '배민커넥트'도 포함된다.

최근 3개월(3월1일~5월31일) 간 하루 20건 이상 배달한 날이 매월 15일 이상인 라이더와 커넥터라면 오는 30일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증명서'를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은 접종 회차에 상관없이 1회 받을 수 있다. 7월 대상자 역시 6월과 동일한 조건으로 지원하며, 8월 이후 휴식지원비는 추후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우아한청년들은 앞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배달원에게 손세정제와 마스크를 지원하고, 코로나19 의심환자로 격리 조치된 라이더에게 1인당 82만 원의 생계보전비를 지급했다. 또 코로나19 및 폭염, 폭우에도 연 200일 이상 배달을 수행한 라이더에게 50만원의 감사비를 지급해 총 2억6000만 원을 지원했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는 "배달원의 백신 접종은 배달앱을 이용하는 고객과 식당 입장에서도 중요한 문제"라며 "이 외에도 배달원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