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교육부, 예비교원 AI교육 강화에 3년간 36억 지원한다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교육부, 예비교원 AI교육 강화에 3년간 36억 지원한다
교육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2021년 초·중등 교원양성대학 인공지능(AI) 교육 강화 지원 사업'에 선정된 6개교를 22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초·중등학교에서의 인공지능 교육 강화를 위해 예비교원에 대한 AI 교육역량 함양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평가 결과 초등AI교육 유형은 대구교대, 춘천교대가 선정됐다. 컴퓨터교육과가 설치된 대학을 대상으로 한 AI심화교육 유형은 공주대, 성균과대가 선정됐다. AI융합교육 유형은 서울대, 이화여대가 선정됐다.

초등 AI교육 유형은 초등교사 교육과정 개편, AI심화교육 유형은 중등 정보·컴퓨터 교사 이수체계 개편, AI 융합교육 유형은 다양한 과목에서 AI를 활용한 수업혁신을 위해 진행된다.

선정 대학에는 연평균 2억원씩 총 3년간 재정을 지원한다. 이들 대학은 교원 자격 유형별 AI 교육과정 모형을 개발·적용한다. 개발된 모형은 모든 예비교원의 AI 교육역량 강화, 현장교원의 직무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에 활용한다.

이와 함께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는 AI 교육 역량 강화 지원단을 운영해 각 대학의 사업 운영을 돕는다. 국내 AI 분야 전문가가 정책연구 수행, 교육과정 상담(컨설팅), 선정 대학 전문성 강화 등 사업 내실화를 책임진다.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교원양성대학에서 소프트웨어·인공지능 기반을 활용한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해 인공지능 교육에 특화된 우수교원을 양성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