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도로·정류장 인접 해체공사장 67개소 집중 안전점검 실시

머니투데이
  • 박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8일부터 시·구 전문가 합동으로 자치구 해체공사장 전수점검에 이은 추가점검 실시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공사장 안전관리 강화 대책 기자설명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4/뉴스1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공사장 안전관리 강화 대책 기자설명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4/뉴스1
서울시는 사고시 시민 피해가 클 수 있는 대로, 중로, 버스정류장 등 공공이용시설에 인접한 해체공사장 67개소를 선정하고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5주간 서울시, 자치구, 외부전문가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그간 서울시가 해체공사 개선 대책으로 추진했던 △해체공사 설계 △현장대리인 및 감리자의 상주 의무화 △CCTV 설치 등 11개 항목과 지난 광주 동구 사고의 원인으로 지적됐던 도로인접 해체공사장의 전도방지 안전성과 해체계획서에 맞게 현장에서 이행됐는지 여부 등 사전 준비부터 해체 진행까지 위반은 없는지 집중 점검한다.

점검반은 서울시 지역건축안전센터, 자치구 건축안전센터, 외부전문가(구조·시공기술사)와 시·구 감찰반으로 구성한다. 위험사항이 발견되면 즉시 공사중지 명령, 안전조치 확인 후 공사 재개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긴급점검은 지난 14일부터 진행된 자치구 전수점검 실시 및 지난 21일부터 서울시에서 진행한 재개발, 재건축 16개소 대형 해체현장 특별점검과는 별개로 추진되며, 버스정류장 및 학교 등 시민 밀집지역 위주로 사고시 시민 피해가 크게 발생할 수 있는 해체 공사장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보자는 취지에서 진행된다. 해체허가(신고) 626개소 중에서 철거 중인 359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일시 공사 중지 및 안전 확인 후 공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본부장은 "해체공사장 사고를 막는 가장 중요한 일은 현장책임자와 감리자의 안전한 해체 공법 진행과 안전 규정 준수이며, 우리 시는 건축물의 안전한 해체 및 규정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