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주유소에도 빌딩에도..SK, 도심 태양광 사업 본격 확대한다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부터 김성권 SPV 대표,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사진=SK에너지
왼쪽부터 김성권 SPV 대표, 강동수 SK에너지 S&P추진단장./사진=SK에너지
SK그룹이 도심형 태양광 발전사업을 본격 확대한다. 서울시내 SK 주유소와 충전소는 물론 일반 공장, 상가, 주택에 태양광 발전소 설치를 크게 늘린다. 향후 전력을 직접 판매하는 전력중개사업자 진출도 추진한다.

SK이노베이션은 정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를 통해 SPV(Seoul Photo Voltaic)와 업무협약을 체결, 서울시 내 태양광 발전 자원 확산 공동 개발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SK에너지와 SPV는 이날 SK서린사옥에서 이와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핵심은 서울시 내 건물형 태양광 발전소 설치 확대다. SK에너지는 서울 소재 주유소와 충전소, 공장, 상가, 주택소유주를 대상으로 옥상 및 유휴부지 활용 태양광 설치에 나선다.

SPV는 발전소 시공을 수행한다. SPV는 2006년 설립돼 국내 건물형 태양광 시장에서 200MW 이상 시공실적을 보유한 우수 사업자다.

SK에너지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오는 2030년까지 전국 3.6GW규모 태양광 자원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연간 약 11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SK에너지는 특히 이를 통해 앞으로 전력중개사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했다.

정부는 지난 2019년부터 소규모 전력자원을 모아서 발전사업자를 대신해 전력을 판매하는 전력중개사업을 허용하고 있다. 건물 주인이 사업자에게 태양광 등 친환경 발전을 위한 공간을 대여하고 이에 전력 판매 수익을 나눠갖는 구조다.

SK가 전력중개사업에 진출한다면 사업다각화는 물론 기존 화석연료 발전의 사각을 친환경발전으로 채워주는 사회적 가치 확보에도 큰 힘이 될 전망이다.

SK에너지는 정유사 중 최초로 지난 2019년부터 친환경 에너지 사업확장을 위해 태양광 발전사업에 뛰어들었다. 현재 주유소 13개소 및 내트럭하우스 4개소의 캐노피와 옥상, 유휴부지를 활용해 17곳에 총 2.2M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SK에너지는 연말까지 전국 직영주유소를 대상으로 태양광발전소 50개소 이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오종훈 SK에너지 P&M(Platform & Marketing) CIC(Company in Company) 대표는 "태양광발전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으로 확장을 지속해 ESG 경영에 속도를 낼 것"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