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빚투' 코인 가격 급락해도 금융시장 충격 크지 않다"-한은

머니투데이
  • 유효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1: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연일 급락세를 보이는 24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어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이 연일 급락세를 보이는 24일 서울 강남구 업비트 라운지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어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최근 가상자산(암호화폐) 가격 급락이 우리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암호화폐 관련 국내 상장사들에 대한 대출이 지난해 말 3000억원 수준에 그치고, 금융기관 대출이 암호화폐 투자를 목적으로 큰 폭으로 증가하진 않았다는 점에서다.

한국은행은 22일 발표한 '2021년 상반기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암호화폐시장의 국내 금융시스템에 대한 파급경로를 종합적으로 점검한 결과 현재로서는 암호화폐 가격 급락 등의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최근 암호화폐 시장이 크게 확대된 가운데 높은 가격변동성 등으로 금융안정 측면에서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 기준 가격은 지난해 3분기 1만1000달러(약 1250만원)에서 지난달말 3만7000달러로 치솟았다. 일평균 거래금액도 같은기간 322억달러에서 657억달러로 상승했다. 일별 변동률로 따져보면 2.3%에서 3.6%로 높아진 수준이다.

그러나 한은은 이같은 변동성이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봤다. 암호화폐 관련 기업이나 투자자 등에 대한 대출, 암호화폐 및 관련 금융상품에 대한 투자는 매우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국내 금융기관의 직접적인 암호자산 매입 금지 조치와 암호자산 관련 국내 상장기업에 대한 대출이 지난해말 3000억원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했다. 또 암호자산 투자목적의 금융기관 대출 큰 폭 증가하거나 대출 연계 주식투자자금의 암호자산시장 이동 징후는 두드러지지 않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암호화폐시장 시가총액을 약50조원으로 추정했을 때 개인투자자의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부정적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한은은 예상했다. 암호화폐 관련 기업주식 시가총액(3조7000억원)은 국내 상장주식(2655조원)의 0.1%에 불과하다는 점에서다.

한은은 다만 "경제적 가치 여부에 대한 엄격한 평가 없이 과도한 투기적 수요가 촉발될 경우 암호화폐 시장이 금융시스템내 잠재 리스크(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