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야 합의하고도 '미적'…충청권 "세종의사당 6월내 처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2: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춘희 세종시장, 22일 여야 대표 등 국회의원 전원에 친전 전달
충남·북도 지원사격 "세종시만의 문제아냐…대한민국 미래 담보"

이춘희 세종시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상반기 중 국회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세종시 제공) /2021.6.15/ © 뉴스1
이춘희 세종시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상반기 중 국회법 개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세종시 제공) /2021.6.15/ © 뉴스1
(세종=뉴스1) 이정현 기자 = 충청권에서 연일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이번 국회 회기에 결판이 나지 않으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이 또 기약 없이 밀릴 수 있다는 위기감에 몇 일 남지 않은 국회 일정을 바라보는 지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22일 박병석 국회의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을 비롯한 국회의원 전원에게 '6월 중 국회법 처리'를 호소하는 글이 담긴 친전을 보냈다.

이 시장은 친전에 "지난 4월 국회 운영소위에서 여야가 국회법 개정안을 6월에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면서 "여야가 이미 충분히 토론하고 논의한 만큼 국가백년대계를 위해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썼다.

세종시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지난 16일부터 국회 앞에서는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도 이어지고 있다. 이 시장이 직접 릴레이 시위에 첫 주자로 시작을 알리기도 했다.

직접 당사자인 세종시 외에도 충남·북의 지원사격이 이어졌다.

이날 행정수도완성공주포럼도 보도 자료를 내 "국가균형발전의 핵심사업인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국회법 개정안의 올 상반기 내 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국회법 개정안의 상반기 통과는 세종시만을 위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작게는 인근 공주시를 비롯한 충청권 전체의 문제이며 크게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담보하기 위한 첫발을 내딛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8일에는 충북도의회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국회법' 개정 조속 처리 촉구 건의안'을 의결하기도 했다.

이상욱(청주) 의회운영위원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국회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로 국회 세종의사당의 건립이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고 의결 배경을 밝혔다.

국회법 일부개정안은 지난 4월 서울·세종의사당 설치 명문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발의됐다. 하지만 국회운영개선소위원회에서 '계속 심사' 법안으로 분류돼 심사가 연기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익률 세계 3위' 韓 국부펀드, 종잣돈 '좁쌀굴리기' 한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