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국민의힘, 꼼수로 부동산 조사 지연…제1야당 자격 있나"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4: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기범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이기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부동산 전수조사 관련 국민의힘을 향해 "제1야당 자격 있나"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 지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정부 부동산 정책에 원색적 조롱도 서슴지 않았던 국민의힘이 스스로 약속한 부동산 전수조사는 받지 않으려 꼼수에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한 편의 점입가경 촌극이 따로 없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소속 의원 전원에게 부동산 전수조사 동의를 받았다고 전 국민 앞에 공표했던 국민의힘은 법률적으로 조사가 불가능한 감사원에서 받겠다고 억지를 부린데 이어 감사원이 거부하자 그제야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했다"고 꼬집었다.

또 "하지만 기본적인 '개인정보동의서' 제출을 누락해 조사를 지연시켰고 여론이 들끓어 뒤늦게 제출했지만 '가족 개인정보동의서'는 여전히 내지 않고 있다"며 "그러다보니 국민들께서는 국민의힘이 어떻게든 조사를 받지 않으려 갖은 꼼수를 다 쓰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부동산 공직자 비리 척결에 타협이란 있을 수 없다"며 "민주당은 전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위법성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의혹만으로도 탈당 권유 조치를 취해 뼈를 깎는 실천의지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이는 "국민께서 위임한 권한으로 정책을 입안하고 결정하고 집행하는 공직자의 공공성을 담보해야만 무너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권익위가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을 제기한 양이원영·윤미향 의원(비례대표) 제명안을 의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우리 정치의 가장 절박한 요청을 외면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적어도 국민과의 약속은 지켜달라. 표리부동한 정치세력은 국민께서 더 이상 용납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권익위는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비교섭단체 야5당과 무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바로 착수한다고 밝힌 반면, 국민의힘에 대해선 일부 의원들의 가족 개인정보동의서가 누락돼 바로 조사에 착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