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부대변인에 최지현 변호사 선임…캠프 전열 정비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569
  • 2021.06.22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윤석열 전 검찰총장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윤석열 전 검찰총장 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예장공원 내에 있는 이회영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한 뒤 취재진에 둘러싸여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지현 변호사(사법연수원 32기)를 부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당분간 이상록 대변인과 최 부대변인 2인 체제로 공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대변인은 22일 오후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부터 최지현 변호사가 임시 부대변인을 맡아 저와 함께 활동한다"고 공지했다.

당초 윤 전 총장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이 대변인을 캠프 공보단에 선임했으나 이 전 논설위원이 지난 20일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이 대변인 홀로 공보 역할을 해왔다. 윤 전 총장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취재 대응 업무를 수행할 만한 추가 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부대변인을 선임한 것으로 보인다.

최 부대변인은 서울대학교 사법학과를 졸업한 뒤 제42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최 부대변인은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일했으며 현재는 변호사 활동을 쉬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수익률 세계 3위' 韓 국부펀드, 종잣돈 '좁쌀굴리기' 한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