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0대 여성, 6명에게 새 생명 선물하고 영면…조직까지 기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4: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뇌사판정을 받은 김현미씨가 6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눈을 감았다.© 뉴스1
뇌사판정을 받은 김현미씨가 6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눈을 감았다.© 뉴스1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뇌사판정을 받은 40대 여성이 장기기증을 통해 6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눈을 감았다.

22일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에 따르면 김현미(41·여)씨는 지난 5일 뇌출혈로 쓰러졌다. 전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김씨는 의료진의 집중치료에도 불구하고 상태가 호전되지 못했다.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김씨는 지난 20일 뇌사판정을 받았다.

가족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하지만 슬픔 속에서도 장기기증이라는 숭고한 선택을 했다.

가족들은 “평소 가족들에게 장기기증 의사를 밝혀왔고, 또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을 베풀어온 고인의 삶을 기리는 의미에서 장기기증을 결정했다”며 “장기이식을 기다리고 있는 환자들을 살리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인은 심장, 간장, 신장(2개), 각막(2개) 등 6개의 장기를 기증한 뒤 눈을 감았다. 또 조직까지 기증했다.

고인이 기증한 장기는 질병관리본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서 선정한 6명의 환자에게 이식됐다.

이식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은 “슬픔을 딛고 환자들을 위해 숭고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려주신 가족분들과 고인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