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세균 "국민의힘, 무늬만 부동산 조사…대국민 기만"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5: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위한 가족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은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대국민 기만극"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22일 페이스북 게시글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감사원 조사로 국민을 우롱하더니 이번에는 무늬만 조사인 대국민 기만극을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3월 주호영 전 원내대표의 발언을 인용, "'권익위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조사해 무엇을 찾아내면 우리도 기꺼이 조사받겠다'고 호언장담했다"며 "이후 감사 권한도 없는 감사원 조사를 꺼내 놓고 어물쩍 넘기려다 국민의 비판에 직면하자 다시 권익위 조사를 결단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차라리 권익위에 의원들 전수 '가족 맛집 정보'를 공개하는 건 어떻냐"며 "둘 다 전수 조사가 어려운 건 마찬가지"라고 조롱 섞인 비판을 내놓았다.

권민권익위원회는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비교섭단체 야5당과 무소속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바로 착수한다고 밝힌 반면, 국민의힘에 대해선 일부 의원들의 가족 개인정보동의서가 누락돼 바로 조사에 착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만전자' 되자 또 파운드리 분사설...삼성 반도체의 고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