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교통자산, 선박펀드서 초대형 광탄선 인도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6: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교통자산운용( KOTAM)은 중국 양쯔 미츠이 조선소에서 7000억원 규모의 선박투자 프로젝트의 초대형 광탄선(VLOC) 8척 중 1척을 인도받고, 선박펀드 운용을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선박은 한국교통자산운용이 세계 최대 철광석 공급업체인 브라질 발레(VALE)와 25년 장기 용선 계약을 맺은 32만 5000DWT(순수 화물적재톤수) 급 초대형 광탄선 8척 중 한 척이다. 브라질과 중국 항로를 운항하게 되고 , 나머지 7척도 내년까지 인도받을 예정이다 .

이 프로젝트의 투자 규모는 6억2800만달러(약 7000억원)으로 국내외 은행 차입분을 제외한 금액에 대해 국내 기관 투자자들이 참여해, 선박 건조기간 포함 28년짜리 장기투자 펀드를 조성했다.

한국교통자산운용은 선박, 항공기, 인프라에 투자하는 대체 투자 전문 운용사다. 모 회사이자 해당 선박의 선주인 국제선박투자운용(KMARIN)은 선박 70여 척을 보유하고 머스크, 브리티시 페트롤리움 BP 등 글로벌 기업들과 장기 용선 계약을 맺고 있다.

국제선박투자운용은 선박투자 통합 플랫폼을 지향하며 투자 운용사인 한국교통자산운용과 선박관리회사인 국제해양기술을 두고 있다.

한국교통자산운용은 인도받은 선박들을 국제해양기술에서 직접 운항한다며, 선박 관리 비용 개선을 통해 펀드의 수익률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