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롱런하고 싶다" '트로트의 민족' 톱4, 진짜 꽃길은 지금부터 (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7: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김재롱(왼쪽부터), 안성준, 김소연, 더블레스가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재롱(왼쪽부터), 안성준, 김소연, 더블레스가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MBC '트로트의 민족' 톱4가 같은 날 신곡을 발표했다. 이들은 올 초 경연을 마친 뒤 작업에 매진, 진짜 꽃길을 눈앞에 두고 있다.

'트로트의 민족' 톱4인 안성준, 김소연, 더블레스, 김재롱은 22일 오후 4시 30분 경기도 고양시 일산 쇼킹스튜디오에서 신곡 쇼케이스를 열었다.

가수 안성준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안성준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안성준은 "오디션 전 과 후 살고 있는 곳이 달라졌다"며 "가족들로부터 오는 시선이 많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걱정 어린 시선을 받았는데, 요즘은 뭔가를 바라는 눈빛을 보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가수 김재롱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재롱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김재롱은 "많은 개그맨분들이 눈빛에서 개그맨스러움이 많이 빠졌다고 하더라"라며 "한편으로는 가수로 갔으니까 기죽지 말고 잘 하라는 의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아들이 내가 개그맨인줄은 모른다"며 "이지 능력이 생긴 뒤로는 내가 가수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재롱은 수익 질문도 받았다. 그는 "김재롱은 일을 더 많이 한 것 같다"며 "김재롱을 알리고 있는 시기인데, 김재롱에 더 신경을 쓰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개가수'에 대해서도 "개그맨 출신의 가수들이 꽤 있다"며 "개가수들만 모아서 콘서트를 해도 좋은 그림이 나올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가수 김재롱(왼쪽부터), 안성준, 김소연, 더블레스가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재롱(왼쪽부터), 안성준, 김소연, 더블레스가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어 김소연은 "평범한 학생이었는데, 이렇게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열심히 해야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소연은 롤모델에 대한 질문에 "김연자 선생님을 꼽고 싶다, 나보다 어린 나이에 데뷔했는데, 지금까지 롱런하고 있지 않나"라며 "저렇게 되면 소원이 없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더블레스 최도진(왼쪽부터), 이사야, 이하준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더블레스 최도진(왼쪽부터), 이사야, 이하준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더블레스는 뮤지컬, 연극 배우 출신이다. 이들은 "'트로트의 민족'을 시작하면서 기존에 하던 것들을 잠시 내려두고 트로트 가수로 정확하게 자리를 잡자는 생각이었다"며 "우리 셋 모두 더블레스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트로트민족' 톱4 앨범에서 안성준, 김소연이 듀엣곡을 담았다. 안성준은 "소연양 팬분들이 엄청나다"라며 "걱정이 안될 수는 없었지만, 좋은 곡으로 잘되면 우리 둘 다 잘될 수 있다"라며 응원을 당부했다.

이들은 하반기에 어떤 활동을 펼치까. 안성준은 "상반기 동안 경연이 끝나고 예능 등 무대로 인사를 드렸는데 신곡이 나왔으니까 하반기에는 열심히 활동해서 히트곡을 꼭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또 "이왕이면 김소연과 함께 한 곡이 너무 좋기 때문에 듀엣곡을 많이 들어줘서 우리가 축가 행사를 또 많이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더블레스는 "우리 신곡이 많은 분들이 따라부를 수 있고, 톱4 노래 모두 성공했으면 한다"며 "경연 이후에 활동을 많이 한 편은 아니라서 우리가 살아있다는 것을 어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가수 김소연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가수 김소연이 22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쇼킹스튜디오에서 열린 ‘트로트의 민족 톱4’ 신곡 발표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6.2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김재롱은 "노래방에 내 노래가 나왔으면 좋겠고, 내 노래 '누나야'를 즐겨줬으면 좋겠다"며 "우리를 찾아주는 곳이라면 어디든 가고 싶다"고 말했다. 김소연은 "학교 열심히 다니면서 공부도 하고, 연습도 하고 불러주시면 어디든지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트로트의민족'은 지난 1월 종영했으며 안성준이 1위를 차지했다. 김소연, 김재롱, 더블레스는 톱4에 올라 이날 12시 함께 신곡을 발표하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