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보로노이, A등급으로 기술성평가 통과 "연내 상장추진 기대"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밀 표적치료제 신약개발 전문업체인 보로노이가 한국거래소 지정 기술성 평가 기관인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A등급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보로노이는 △글로벌 빅파마 수준의 인산화효소(Kinase) 프로파일링 데이터베이스 구축 △실험동물센터 등 핵심역량 내재화를 통한 국내 최대 규모 연간 실험데이터 확보 △실험실(Wet-Lab)과 인공지능(AI)의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한 효율성 제고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앞서 보로노이는 지난해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오릭파마슈티컬에 EGFR exon20 Insertion 돌연변이 치료 물질을 총 마일스톤 6억 2100만달러에 기술이전(License-Out) 함으로써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보로노이는 지난해 해외로 대규모 기술이전(기술수출)한 7개 국내 제약 바이오 기업 가운데 유일한 비상장사로 기록됐다. 또 보로노이는 지난해말 JW중외제약과 '프로탁(PROTAC)' 분야에서 STAT3 타겟 공동연구 계약을 맺은 데 이어, 올해 초 국내 제약사인 이노엔에 RET fusion 타겟 항암제 기술이전을 한 바 있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지난해 글로벌 기술이전 이후 당사의 연구개발 및 사업개발 부문의 역량이 J커브를 그리며 확대되고 있다"며 "탁월한 선택성(Selectivity)과 뇌혈관장벽(Blood-Brain-Barrier) 투과율을 보이는 인산화효소(Kinase) 정밀표적 항암제로 기술이전 성과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기술성 평가에 탈락했던 보로노이는 2년 만에 코스닥 상장에 재도전할 수 있게 됐다. 한국거래소가 4월 26일부터 시장평가 우수기업의 기술평가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시가총액 5000억원 이상 기업은 단수기관 평가(평가결과 A이상)를 통해 심사토록 기술평가제도를 개편했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