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체육회, 한진관광과 수송·입장권 판매 등 공식 후원 계약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18: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2일 올림픽문화센터에서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이기흥(왼쪽) 대한체육회장과 김정수 한진관광 대표이사. /사진=대한체육회
22일 올림픽문화센터에서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이기흥(왼쪽) 대한체육회장과 김정수 한진관광 대표이사. /사진=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한진관광을 팀코리아 여행사 부문 공식 스폰서로 선정했다.

대한체육회는 22일 올림픽문화센터에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김정수 한진관광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진관광은 2024년까지 공식 후원사로서 팀코리아(국가대표 선수단) 수송을 지원하고, 대한체육회 휘장과 공식 후원사 명칭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된다.

또 유관 여행상품 운영, 올림픽·아시안게임 공식 입장권 판매 등 여행사 부문에서 독점적인 권리를 갖고, 대한체육회 및 팀코리아 엠블럼, 캐릭터 '달리' 등 대한체육회 지식 재산을 활용한 여행 상품도 개발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한진관광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2024 파리올림픽 등 국제대회 공식 입장권을 판매할 수 있고, 교통·숙박·식음료 등이 연계된 '호스피탈리티 프로그램'을 개발해 국제스포츠대회 관람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과 일반 관중에게 최적의 여행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각종 국제대회와 연계해 항공·호텔·렌터카 등 맞춤형 여행 서비스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이기흥 회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 이어 한진관광과 공식 후원 계약을 연장해 나갈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도쿄올림픽은 해외관중 입장이 제한됐지만, 베이징동계올림픽 때는 많은 국민들이 현지에서 자유롭게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정수 한진관광 대표이사는 "대한민국 여행업계를 대표해 대한체육회의 공식 후원사로 국가적인 스포츠 행사 운영에 일조할 수 있다는 점을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모두 힘든 시기지만, 한진관광이 가진 전문적인 서비스와 역량을 활용해 도쿄올림픽, 베이징동계올림픽 등 국제스포츠대회 행사 지원뿐만 아니라 관련 여행상품 운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적의 호스피탈리티와 여행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