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시카, 13년 간 모은 샤넬백 공개…"'샤테크'…투자가치 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365
  • 2021.06.22 19: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가수 제시카/사진=제시카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제시카/사진=제시카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제시카가 13년 간 모은 다양한 디자인의 샤넬 백을 공개했다.

제시카는 지난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Jessica Jung'을 통해 '13년동안 모은 샤넬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제시카는 "그동안 요청이 많았던 저의 가방들을 공개한다"며 "다른 백들도 많은데 특별히 샤넬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제시카는 한눈에 봐도 어림 잡아 20개 정도 되어 보이는 다양한 디자인의 샤넬 가방을 한 데 모아 공개했다. 그는 공개한 가방 외에도 더 있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만 공개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제시카는 "(샤넬 백이) 되게 많아보일 수도 있는데 어렸을 때부터 1년에 1~2개씩 샀다. 모으니까 많아 보이긴 하는데 좋은 가방을 하나 매면 룩이 업그레이드가 된다. 옷을 명품으로 입지 않아도 고급스러워 보인다"고 말했다.

제시카는 "가방은 가격대가 나가고 비싸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충분한 투자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평소에는 기본 아이템들이나 베이식한 룩들을 많이 입는데 그때 딱 들었을 때 고급스러워보이는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샤넬은 재테크다. '샤테크'라고 한다. 10년 전에 샀을 때랑 지금이랑 가격 차이가 너무 많이 난다"고 했다.

그는 또 "가방 하나를 구입할 때마다 사랑을 듬뿍 담아 산다. 가방장을 열어보니 샤넬이 정말 많더라. 제가 아끼는 것들로만 골라왔는데, 사실 여기에 10년 넘는 가방도 있고 몇 개월 안 된 신상도 있다. 근데 어떤 게 신상인지 잘 구분이 안 간다"며 "바로 그게 샤넬의 매력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가수 제시카/사진=제시카 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제시카/사진=제시카 유튜브 영상 캡처
제시카는 동생인 가수 겸 배우 정수정(크리스탈)이 사준 베이지색 정사각 미니백과 프랑스 파리에서 보고 한 눈에 반해 구입했다고 밝힌 페이턴트 소재의 블랙 탬버린 백, 블랙 캐비어 가죽 플랩백, 블랙 양가죽 플랩백, 핑크빛 플랩백 등 다양한 가방을 소개했다.

제시카는 "많은 분들이 스크래치가 잘 안 나는 캐비어 가죽 백을 좋아하시는데 저는 클래식하고 샤넬 다운 느낌이 좋아 양가죽 백을 자주 든다"고 취향을 밝혔다.

이어 그는 빈티지 아티스트에게 리폼을 맡겨 'LOVE' 팬던트를 박아넣은 간결한 블랙 WOC백을 공개하기도 했으며, 쉽게 구하기 어려운 빈티지 새틴 샤넬 백과 블랙 라탄백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홍콩 지인으로부터 선물받은 진주 장식이 달린 화이트 백, 동생 정수정과 함께 떠난 스페인 여행에서 구입한 블랙 앤 화이트 배색이 돋보이는 가브리엘 백팩도 선보였다.

제시카는 수많은 샤넬 가방 중 가장 좋아하는 가방으로 블랙 램스킨 플랩백을 골랐다. 많은 나라, 많은 도시들을 다닌 가방이라며 그 이유를 소개했다.

영상 말미에 제시카는 "아직 소개해드리지 못한 샤넬백들이 많다"며 "이번엔 가져오기 쉬운 스몰, 미디움 사이즈 가방만 소개했는데, 다음은 더 큰 사이즈 가방을 소개하겠다. 또 소개하고 싶은 다른 브랜드의 가방들도 많다"며 다음 영상을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테슬라 중대결함' 시민단체가 머스크 고발…경찰 수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