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ACL] '임상협 환상골' 포항, 태국 랏차부리에 2-0 완승... 조별리그 첫 승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2 20: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항스틸러스 임상협(왼쪽)이 22일 태국 랏차부리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쐐기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스틸러스 임상협(왼쪽)이 22일 태국 랏차부리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쐐기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스틸러스가 태국 랏차부리FC를 완파하고 아시아 정상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포항은 22일 오후 7시(한국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랏차부리를 2-0으로 완파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힐랄과 함께 대회 최다 우승팀(3회)인 포항은 이날 승리로 12년 만의 정상 탈환을 위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이날 포항은 타쉬(불가리아)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고 임상협과 크베시치(크로아티아), 팔라시오스(콜롬비아)가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가동했다.

베테랑 신진호와 오범석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강상우와 권완규, 전민광, 신광훈이 수비라인을, 강현무가 골문을 각각 지켰다.

전반 11분 만에 포항이 0의 균형을 깨트렸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팔라시오스의 크로스를 타쉬가 헤더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타쉬는 올 시즌 K리그 15경기에 출전해 단 1골(1도움)에 그치고 있지만, 이날 귀중한 선제골을 터뜨렸다.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포항은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가며 상대의 빈틈을 찾았다. 랏차부리의 반격이 만만치 않았지만 강현무의 선방 등으로 리드를 지켜갔다.

이후 포항은 후반 36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가운데로 파고들던 임상협이 오른발로 감아찬 슈팅이 랏차부리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승기를 잡은 포항은 3분의 추가시간을 안정적으로 풀어갔고, 결국 경기는 포항의 2-0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포항은 오는 25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일본 나고야 그램퍼스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22일 랏차부리FC와의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패스를 시도하고 있는 포항스틸러스 이승모(오른쪽).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22일 랏차부리FC와의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패스를 시도하고 있는 포항스틸러스 이승모(오른쪽).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