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1명 몸값만 무려 9500억'... 코파아메리카 베스트11 공개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3 0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21 코파아메리카 출전선수들 중 각 포지션별 몸값이 높은 선수들로 구성된 베스트11. /사진=트랜스퍼마르크트 SNS 캡처
2021 코파아메리카 출전선수들 중 각 포지션별 몸값이 높은 선수들로 구성된 베스트11. /사진=트랜스퍼마르크트 SNS 캡처
2021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 중 몸값이 높은 선수들로만 구성된 베스트11이 공개됐다. 11명의 몸값을 모두 더한 총액은 7억 유로, 약 9500억원에 달한다.

이적 전문 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22일(한국시간) 각 포지션별 최고 몸값 선수들로 베스트11을 선정했다. 11명 중 브라질 국적 선수가 7명에 달했고, 나머지는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서 각각 2명씩 이름을 올렸다.

공격진은 브라질의 네이마르(29·파리생제르맹), 그리고 아르헨티나의 라우타로 마르티네스(24·인터밀란), 리오넬 메시(34·바르셀로나)가 꾸렸다. 네이마르의 몸값이 1억 유로(약 1350억원)로 가장 높았고, 마르티네스와 메시는 8000만 유로(약 1080억원)였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몸값 6500만 유로(약 878억원)의 우루과이의 페데리코 발베르데(23·레알 마드리드)가 선정됐다. 이어 브라질의 파비뉴(28·리버풀)와 카세미루(29·레알 마드리드)가 중원에 포진했다. 몸값은 파비뉴 6000만 유로(약 810억원), 카세미루 7000만 유로(약 945억원)였다.

브라질의 풀백 듀오 헤난 로디(23·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에메르송(22·레알 베티스)이 나란히 2500만 유로(약 338억원)의 몸값으로 좌-우 풀백에 이름을 올렸다. 에메르송은 오는 7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게 될 수비수다.

또 각각 7500만 유로(약 1013억원)와 6000만 유로의 몸값으로 평가받은 브라질 마르키뇨스(27·파리생제르맹), 우루과이 호세 히메네스(26·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중앙 수비진을 꾸렸다. 골키퍼는 몸값 6000만 유로인 알리송(29·리버풀)의 몫이었다.

몸값 1억 유로로 코파아메리카 몸값 1위에 오른 네이마르. /AFPBBNews=뉴스1
몸값 1억 유로로 코파아메리카 몸값 1위에 오른 네이마르.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