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군 감시장비 납품비리 수사에 경기지역 지자체들이 왜 긴장하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3 0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사, 경기지역서 관급 입찰사업 따내 '유착관계 의혹'
수사 소식에 관련 업계서는 "터질 게 터졌다"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박세진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중국산CCTV'에 군사기밀을 빼돌리기 위한 악성코드를 심은 후 납품했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중국산CCTV'에 군사기밀을 빼돌리기 위한 악성코드를 심은 후 납품했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11.26/뉴스1 © News1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박세진 기자 = 경기지역 등 수도권에서 주로 관공서를 상대로 CCTV와 소프트웨어, 버스정보단말기(BIT) 설치 사업 등으로 성장해온 관련 업계 선두업체인 A사가 경찰의 대대적 수사를 받는다는 소식에 관련 업계와 각 지자체 관련부서 공무원들이 긴장하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A사는 서울과 경기지역에 사무소와 공장을 두고 주로 관공서를 상대로 납품해왔으며 버스정보단말기 사업, CCTV 설치와 유지관리, 전산업무 소프트웨어 관리, LED전광판 사업, IoT 스마트 시티사업 등을 주로 다루고 있다.

하지만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가 A사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하자, 관련 업계와 수도권 지자체 관계 공무원들도 술렁이는 분위기다.

관련 업계는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한 관계자는 "형식상 공개입찰이어도 선정업체는 같다"면서 "이 분야 전반에 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A사는 특히 정보통신분야 공무원들과 오랜 유착관계를 형성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수직렬에 기술을 요하는 업무 특성상 한자리에 오래 근무하는 공무원들과 유착관계가 형성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지적이다.

경기도의 한 지자체의 경우 A사가 설치해 관리하는 버스정보시스템이 잦은 고장 등 말썽을 일으킨 바 있음에도 '조달청'을 통해 별다른 지적 없이 구입하는 형편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중국산 짝퉁이 국산 CCTV로 둔갑해서 군에 설치되려 한다. 또한 우리 군 감시 장비가 외국으로 기밀이 유출 되게끔 악성 코드가 숨겨져 있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국방부에 감시 장비 전체를 살펴볼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지난 4월 관련 업체와 관계자 거주지 등 8곳을 압수수색했으며 며칠 뒤 충남 계룡대 육군본부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군은 지난해 3월 경기 등 전방 해강안(海江岸) 지역에 감시장비 215대를 설치하는 내용의 '해강안 경계 과학화 사업' 납품 계약을 A사와 맺었다. 계약규모는 약 218억원으로 알려졌다.

'감시장비를 직접 만들어 군에 납품하는 사업'이라는 A사의 설명과 달리 감시카메라 일부 장비가 중국산이라는 의혹이 불거지자, 경찰은 A사와 군 간의 유착관계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수본이 수사에 착수한만큼 제대로 밝혀내주길 기대한다"면서 "A사 관련 지자체 유착 의혹의 범위나 내용이 어느 수준인지 모르겠지만 의혹이 있으면 수사기관이 들여다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