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민국 경차 '모닝' 기아 새 엠블럼 달고 달린다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3 08: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더 2022 모닝'/사진제공=기아
'더 2022 모닝'/사진제공=기아
기아는 23일 국내 대표 경차인 모닝의 연식 변경 모델 '더(The) 2022 모닝'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모닝은 지난해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 이후 개성있는 디자인과 뛰어난 경제성 등으로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기아 (86,400원 상승1000 -1.1%)는 '더 2022 모닝'에 신규 엠블럼을 적용했으며, 새 외장 컬러인 아스트로 그레이를 추가하고 상위 트림에 적용했던 내장 컬러 블랙 인테리어를 전체 트림으로 확대했다.

또 뒷좌석 6대4 폴딩시트를 전체 트림에 장착하고, 고객 선호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전방 충돌방지 보조-보행자(FCA-PED)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유지 보조(LFA) 등으로 구성된 드라이브 와이즈 Ⅱ 선택품목을 최상위 트림 시그니처에 기본 탑재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1205만원 △프레스티지 1355만원 △시그니처 1520만원이다.

기아 관계자는 "차급을 넘어선 도심 최적의 모빌리티로서 면모를 더욱 굳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헤어숍에서 "카카오 대신 네이버 예약" 부탁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