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융결제원, 저축은행에 금융인증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3 10: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금융결제원은 저축은행중앙회와 업무협약을 하고 중앙회 소속 저축은행 67곳의 인터넷·모바일뱅킹에 금융인증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서 박재식(왼쪽) 저축은행중앙회장과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저축은행중앙회
금융결제원은 저축은행중앙회와 업무협약을 하고 중앙회 소속 저축은행 67곳의 인터넷·모바일뱅킹에 금융인증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서 박재식(왼쪽) 저축은행중앙회장과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저축은행중앙회
금융결제원이 저축은행중앙회 소속 저축은행 67곳의 인터넷·모바일뱅킹에 금융인증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22일 중앙회 대회의실에서 금융결제원과 금융인증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과 김학수 금융결제원장을 포함, 양사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 협약으로 저축은행 이용자는 저축은행 공동플랫폼인 SB톡톡플러스(모바일뱅킹)와 67개 저축은행 인터넷뱅킹에서 로그인, 이체, 해지 등 인증서가 필요한 전 업무에 금융인증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금융인증서 도입으로 기존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를 복사하고 이동하는 복잡한 절차 없이 6자리 비밀번호만으로 인증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또 인증서를 분실 및 해킹 우려가 없는 금융결제원의 안전한 클라우드 저장소에 보관하므로 이동식저장장치(USB) 등 별도 저장장치가 필요 없어, 분실 및 유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중앙회는 향후 대출신청을 위한 서류제출 및 전자약정에도 금융인증서를 적용할 계획이다. 고객의 인증서비스 선택권을 다양화하기 위해 79개 저축은행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업계 공동 사설인증서 도입 방안도 검토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