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양이원영 "억울해도 개인 희생해야? 與 강령에도 안 맞아"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3 13: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모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 2021.2.17/사진=뉴스1
모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 2021.2.17/사진=뉴스1
모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은 "'억울해도 개인이 희생하라' 이렇게 얘기하는 태도는 우리 당 강령에 비춰봤을 때도 맞지 않다"고 항변했다.

양이 의원은 23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개별 의원보다 당을 앞세우는 '선당후사' 개념은 "전근대적"이라고 비판했다.

환경운동가 출신인 그는 "원전과 석탄발전소에 반대했던 것도 환경과 안전 때문만은 아니었다"며 "국가와 경제를 위해 지역과 소수 주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었다. 누구의 희생을 강요해선 안된다는 신념"이라고 설명했다.

마찬가지로 정치도 "누군가의 희생을 요구하지 않고 시민의 권리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국가의 안보와 경제 성장을 이유로 개인의 희생을 강요해오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이어 "이런 전근대성을 극복하자고 그동안 정치를 해온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볼 때 이번 건을 통해 과연 우리 정치가 개인의 자유와 존엄을 중요한 가치로 인정하는지 돌아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명의 계기가 된 부동산 거래 의혹이 "제가 관여된 일이 아니"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어머니의 농지법 위반 의혹을 가지고 저를 제명하는 건 연좌제 성격"이라며 "특별수사본부가 다시 엄정하게 (수사)한다면, 하루 빨리 결론 내려주길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동산 의혹에 연루된 지역구 의원들이 탈당을 요구받은 것에 관해선 "너무나 부당하지 않나. 기소가 된 것도 아니고"라며 "정치가 비정하다고 얘기하는데, 그런 방식이 맞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면 좋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잡으랬더니 금융기관, 금융 소비자 잡는 정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