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급속 충전도 속터진다"…'빨리, 더 빨리' 외치는 전기차 회사들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0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르쉐코리아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에서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Taycan) 터보 S'를 국내 최초로 출시해 선보이고 있다.  '타이칸'은 기존 전기차의 일반적인 400볼트 대신 800볼트 전압 시스템을 최초 적용해, 도로 위 급속 충전네트워크의 직류(DC) 에너지를 활용해 단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며 내년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이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포르쉐코리아가 8일 오전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에서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Taycan) 터보 S'를 국내 최초로 출시해 선보이고 있다. '타이칸'은 기존 전기차의 일반적인 400볼트 대신 800볼트 전압 시스템을 최초 적용해, 도로 위 급속 충전네트워크의 직류(DC) 에너지를 활용해 단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며 내년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이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제 급속 충전은 더 이상 '급속'이 아니다. 급속 충전만으로도 부족하다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이보다 더 빠른 '초고속 충전' 기능을 앞세운 전기차들이 출시되면서다. 초고속 충전은 충전기 설치가 어려운 국내에서 더 주목받고 있다.

23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 출시된 전기차 중 '초고속 충전(200kW 이상)'이 가능한 모델은 현대차 아이오닉5, 포르쉐 타이칸 뿐이다.

현대차 아이오닉5는 220~240kW급 초고속 충전기를 사용할 경우 18분만에 전체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특히 세계 최초로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을 도입해 별도 부품없이 초고속·급속(50~100kW) 충전기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포르쉐 타이칸도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도입했다. 도로 위 급속 충전 네트워크의 직류(DC) 에너지를 활용해 단 5분 충전으로 최대 100㎞까지 주행 가능하다. 최적의 조건을 갖출 경우, 최대 270kW로 22분 이내에 배터리 잔량 5%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기아 EV6·아우디 e-트론 GT·벤츠 EQS…"우리도 초고속 충전 가능해요"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2일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기아 EV6 실차 전시 행사에서 기아 EV6 차량이 전시되어 있다. (사진=기아 제공) 2021.06.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2일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기아 EV6 실차 전시 행사에서 기아 EV6 차량이 전시되어 있다. (사진=기아 제공) 2021.06.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출시 예정인 전기차들도 초고속 충전 기능을 탑재했다. 다음달 출시 예정인 기아 EV6는 현대차 아이오닉5와 같은 전기차 플랫폼을 공유해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과 초고속 충전을 동시에 지원한다.

포르쉐 타이칸과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는 아우디 e-트론 GT는 최대 270kW급 초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특히 유럽 WLTP 기준 주행거리가 488㎞로, 무난한 주행가능 거리와 초고속 충전 시스템이 결합돼 전기차 시장의 다크호스로 급부상중이다.
아우디 전기차 e-트론 GT
아우디 전기차 e-트론 GT
올해말 출시 예정인 벤츠 EQS도 브랜드 최초 초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최대 200kW급을 지원하며, 역대 최소 바람저항계수(0.2cd)와 WLTP 기준 압도적 주행가능 거리(770㎞)를 앞세워 전기차계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자리잡는 게 목표다.

테슬라는 이미 슈퍼차저를 통해 자체 초고속 충전망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테슬라는 국내 27곳에 250kW급 초고속 충전기인 신형 V3 슈퍼차저를 운영·확대 중이다. 모델 연식과 상관없이 전차종 초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것이 테슬라만의 장점이다.

현대차·포르쉐 외에도 벤츠·아우디가 '초고속 충전전(戰)'에 참여한 건 전 세계적으로 '빠른 충전'을 원하는 수요가 폭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테슬라, 현대차가 빠른 충전을 장점으로 내세우면서 경쟁사 입장에선 '머스트 해브(Must-have)' 기능이 된 것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S/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S/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파트 많은 국내에서 더 주목받는 '초고속 충전'…꾸준히 오르고 있는 충전료는 걸림돌


"급속 충전도 속터진다"…'빨리, 더 빨리' 외치는 전기차 회사들
특히 국내에서는 전기차 충전 환경이 녹록지 않아 초고속 충전 기술이 더욱 각광받고 있다. 대부분 개인 차고를 갖고 있는 미국·유럽 지역과 달리 한국은 아파트가 많기 때문에 충전소를 설치하기가 쉽지 않다.

전기차는 일종의 '전자기기'처럼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퇴근 후 집에서 스마트폰을 '완충'한 후 그 다음날 출근하듯이, 가정에 충전기가 있다면 속도가 느리더라도 밤새 충전해 매일 '완충'인 전기차를 타는 것이 맞다는 것이다.

하지만 한국은 이미 주차장이 포화상태여서 전기차 충전을 위한 공간도 마련하는 게 쉽지 않다. 그래서 대안으로 떠오르는 게 주요 거점 지역에 '초고속 충전소'를 설치하는 방안이다. 일종의 '전기차 충전 허브'를 만들어 10여분만으로도 주행에 지장이 없도록 하는 것이다.
(안성=뉴스1) 조태형 기자 = 19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서울 방향에 설치된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가 전기차들로 가득 차 있다.   정부는 최근 전기차 충전시설의 면적 제한을 없애고, 시설 비용 지원 민간사업자 대상을 늘려 올해 말까지 3만 기를 추가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늘어나는 전기차 수요에 충분하지 못해 충전기 1기를 차 2대가 공유해야 하는 충전기 부족 비율이 계속될 전망이다. 2021.4.19/뉴스1
(안성=뉴스1) 조태형 기자 = 19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서울 방향에 설치된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가 전기차들로 가득 차 있다. 정부는 최근 전기차 충전시설의 면적 제한을 없애고, 시설 비용 지원 민간사업자 대상을 늘려 올해 말까지 3만 기를 추가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늘어나는 전기차 수요에 충분하지 못해 충전기 1기를 차 2대가 공유해야 하는 충전기 부족 비율이 계속될 전망이다. 2021.4.19/뉴스1
국내서는 현대차가 충전 브랜드 'E-pit'을 출범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등 거점이나 교통량이 많은 지역에 우선적으로 설치해 운영 중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도심 주요 거점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8개소(48기)를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다만 충전 요금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는 점은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걸림돌이다. 초고속 충전의 경우 완속에 비해 2~3배 이상 비싸기 때문에 소비자가 구매를 꺼려하는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전력은 전기차 충전전력 요금 특례할인 제도를 2022년 6월까지 운영하고, 할인율은 1년마다 단계적으로 축소하겠다는 방침이다. 2022년 7월부터는 할인제도는 폐지되며 초고속 충전요금도 이에 맞게 오를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를 구매할 때 가격, 주행가능 거리, 충전속도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한다"면서도 "현재 초고속 충전 인프라가 충분치 않은만큼, 이 기능만으로 소비자들 지갑을 열기 어렵겠지만 향후 인프라가 갖춰지면 확실한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