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 운전 스타일까지 읽는 '맞춤형' 스마트카 시대 온다"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3 1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 법인 출범 후 첫 공식석상에
"현대오토에버, 종합 SW 모빌리티 기업으로 거듭날 것"

"미래엔 자동차와 자동차 전용 소프트웨어(SW)를 따로 구매하는 시대가 올 것이다. 특히 사용자 운전패턴이나 스타일에 따른 자동차용 SW를 골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핵심기술은 클라우드다"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는 23일 시스코 코리아가 주최한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 2021' 행사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현대오토에버는 지난 4월 현대자동차그룹 내 IT서비스 자회사와 현대엠엔소프트·현대오트론 등소프트웨어(SW) 계열사들이 합병해 출범했다. 서 대표가 공식 석상에서 현대오토에버의 사업 방향과 비전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가 23일 시스코 코리아 행사에 참석해 시장 전망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가 23일 시스코 코리아 행사에 참석해 시장 전망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미래 자동차 시장 핵심은 소프트웨어"


서 대표는 향후 자동차 시장은 과거 하트웨어 중심에서 소프트웨어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또 미래 자동차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분리될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는 자동차에 기본 소프트웨어가 탑재돼있지만, 앞으로는 자동차만 구매한 뒤 이용자가 원하는 소프트웨어를 구매해 다운로드받아 사용하는 방식이 보편화할 것이란 설명이다.

서 대표에 따르면, 자동차가 도로를 달리는 스마트폰인 되는 셈이다. 이용자는 현대자동차의 최신 소프트웨어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OTA)하거나 원하는 소프트웨어만 골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용자의 운전 패턴을 분석해 개인 맞춤형 항법 시스템을 구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서 대표는 "조금 더 빨리 브레이크를 밟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가속패달을 빠르게 밟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며 "개개인의 운전 데이터를 기반으로 패턴을 분석하면 보다 편리한 주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 대표는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핵심 기술로 클라우드를 꼽았다. 자동차는 일종의 엣지 클라우드(Edge Cloud)로서 실시간으로 도로를 달리면서 수집되는 현장 정보를 처리한다. 각 자동차로부터 모인 데이터들은 멀티 클라우드인 '데이터팜(Data Farm)'에 모여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으로 활용된다.

최근 자동차 관련 소프트웨어 시장도 성장세다. 대신증권 보고서에 따르면 차량용 소프트웨어 시장은 지난해 180억달러(20조4786억원)에서 오는 2025년 520억달러(59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자동차 제조사들이 IT기업과의 맺은 제휴건수도 2014년 3%(3건)에서 2019년 53%(72건)까지 증가했다.


"현대오토에버, 글로벌 SW 기업으로 성장할 것"


서 대표는 현대자동차그룹의 SW역량을 결집해 출범한만큼, 현대오토에버도 글로벌 모빌리티 SW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현대오토에버는 미래 자동차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OTA 등을 모두 제공하는 종합 모빌리티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을 지향하는 현대자동차그룹도 내년까지 1000만대에 이르는 현대자동차 커넥티드카를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내세웠다. 또 2025년까지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탑재된 전기차를 23종 이상 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해 설립한 미국 법인 '모션랩(Moceanlab)'을 통해 다양한 혁신 모빌리티 사업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