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빈' 손예진, 구력 3년 골프 실력도 '수준급'…프로도 '감탄'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3 2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손예진/사진=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영상 캡처
배우 손예진/사진=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영상 캡처
배우 손예진이 눈부신 골프복 자태는 물론 놀라운 실력을 선보였다.

손예진은 23일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구력 3년 골프 실력을 여과 없이 발휘했다.

이 영상에서 손예진은 "임진한 선생님께 보은하기 위해 출연했다. 많이 가르쳐 주고 계신다. 저같은 '골린이'(골프+어린이, 골프 초보를 뜻하는 말)들을 위해 나왔다"고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출연 계기를 밝혔다.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의 골프 실력에 대해 "손예진 씨는 폼이 너무 예쁘다. 폼이 안 좋으면 나오라고도 안 한다. 공도 멀리 가고, 정말 잘 친다"면서 "다만 낯을 많이 가린다"고 밝혔다.

임진한 프로가 "골프를 시작한지 얼마 됐냐"고 묻자 손예진은 "3년 조금 넘은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손예진은 "언제쯤 잘 칠 수 있을까"라며 "누가 찍어준 동영상을 보면 깜짝 놀란다. '내가 이렇게 바보같이 치나?' 하고"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배우 손예진/사진=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영상 캡처
배우 손예진/사진=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 영상 캡처
이날 사선 스트라이프가 더해진 화이트 의상을 상하의로 맞춰 입고 필드에 오른 손예진은 거센 바람이 부는 와중에도 '나이스 샷'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의 놀라운 골프 실력에 연신 칭찬했다.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 씨가 얌전하지만 골프 칠 때는 과감하게 때린다"고 평했고, 손예진은 "성격이 급해서 그렇다"고 웃으며 답했다.

또 임진한 프로는 "손예진 씨하고 여러 번 쳤는데 저하고 플레이할 떄는 너무 잘한다"고 했고, 손예진은 "마음의 안정이 되어서 그렇다"고 답했다.

손예진은 "골프가 재밌다. 사람들이 왜 관심을 많이 갖는지 알겠다. 거의 미치다시피 한 사람들도 많은데, 마음대로 안 되니까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골프는 연습한 만큼의 효과가 있기도 하고, 또 아무리 연습을 해도 안 맞는 날은 안 맞는다. 정답이 없는 것이 골프의 매력"이라며 "쉽게 치면 누가 골프에 빠지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임진한 프로가 "골프는 거짓말하는 것 같다. 어느 날은 너무 잘되고 어느 날은 너무 안된다"고 하자 손예진은 "맞아요!"라며 격하게 공감해 웃음을 안겼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드라마, 영화 빼고는 보기 힘든 손예진 씨를 임진한클라스에서 보다니!" "손예진은 골프복을 입어도 돋보인다" "골프복을 입어도 빛이 난다" "그림 같은 티샷" 등의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손예진은 배우 현빈과 공개 열애 중이다. 영화 '협상'과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 함께 출연했던 두 사람은 지난 1월 열애를 인정했다. 특히 두 사람은 함께 취미로 골프를 즐긴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기 성장성은 여전"…카카오 주운 개미들 언제 웃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