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IBS, 남극 동쪽 대륙 한랭화 유발하는 새 원인 규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0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열대 서태평양 지역 강수활동 증가가 유발"

열대 매든-줄리안 진동 강수 활동에 따른 동남극 지역 온도 변화 (IBS 제공) ©뉴스1
열대 매든-줄리안 진동 강수 활동에 따른 동남극 지역 온도 변화 (IBS 제공)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동남극 지역의 비대칭적 지표 기온 변화의 새로운 원인이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이하 IBS)은 기후물리 연구단 이준이 연구위원 연구팀이 중국 난징정보과학기술대학 등과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열대 서태평양 지역 강수활동이 증가하면, 동남극 지역 지표 기온이 하강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4일 밝혔다.

그간 동남극 지역 한랭화는 Δ고위도 대기 순환의 자연 변동성 Δ성층권 오존 변화 Δ열대 해수면 온도 변화 등 다양한 원인이 제기돼 왔지만, 이들만으로는 기온 하강 추세의 설명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공동연구진은 기후 관측 자료 분석 및 기후 모델 시뮬레이션 결과를 이용해 ‘매든-줄리안 진동’이 남극 대륙 지표 기온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규명했다.

‘매든-줄리안 진동’은 20~70일 주기로 열대 지역 강수 구역이 크게 변동하는 현상이다.

‘매든-줄리안 진동’에 의해 열대 강수활동이 일어나면 수증기 응결 과정에서 열이 다량 발생해 대기를 가열한다.

이에 따라 강수 지역에서는 대기가 상승 운동을 하고, 지표에서는 저기압이 형성된다.

반면, 강수 지역과 멀리 떨어진 지역에서는 대기가 하강 운동을 하고 지표면에 고기압이 생성된다.

연구진은 1979년부터 2014년까지 매든-줄리안 진동에 의한 강수활동과 동남극 지역 지표 기온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강수활동은 서태평양에서 급증한 반면 인도양에서는 급감했으며, 이는 동남극의 지표 기온 하강과 통계적 관련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또, 기후 모델 실험을 통해서 매든-줄리안 진동의 장기 변화가 동남극 지역 지표 기온 하강의 장기적 추세를 만들어 낼 수 있음을 증명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이준이 연구위원은 “미래 기후변화 전망 및 정책 수립에 있어 인위적 온난화와 더불어 다양한 자연변동성의 역할을 고려해야 함을 이번 연구에서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24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