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이번엔 中 태양광 재료…위구르족 탄압 중국기업 5곳 규제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24일에는 신장 지역 생산 폴리실리콘의 수입 금지 발표 전망

중국 신장 지역의 태양광 패널./사진=AFP
중국 신장 지역의 태양광 패널./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과 연관된 중국 기업 5곳에 대한 미국 기업의 수출을 제한하기로 했다. 중국의 영향력이 큰 태양광 패널 원료 기업도 포함됐다. 하루 뒤 미국 정부는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태양광 패널 재료인 폴리실리콘을 수입 금지시킬 예정이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호신실리콘산업 △신장생산건설병단(XPCC) △신장 다초 뉴 에너지 △신장 이스트 호프 비철금속 △신장 GCL 뉴 에너지 등 5개 중국 기업을 수출 제한 대상 목록에 올렸다. 이에 따라 이들 기업과 거래하는 미국 기업들은 제품 수출 시 우선 연방정부로부터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미국은 이 기업들이 위구르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자의적 구금, 강제 노동, 감시 등 인권 탄압에 연루돼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수출 제한 대상에 이름을 올린 호신실리콘산업의 태양광 패널 재료의 수입을 금지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은 하루 뒤인 24일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폴리실리콘의 수입을 금지하는 조치를 발표할 예정이다.

블룸버그는 이 조치가 중국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에 대응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가장 강력한 조치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조치에 따라 호신실리콘산업으로부터의 폴리실리콘 수입이 전면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폴리실리콘이 강제 노동을 통해 생산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증명하면 통관이 가능해진다. 폴리실리콘은 태양전지에서 빛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하는 역할을 하는 작은 실리콘 결정체들로 이루어진 물질로, 세계 공급량의 절반가량이 중국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신장 지역 태양광 패널 재료의 수입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신장에서 이른바 학살과 강제 노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은 명백한 거짓말이자 유언비어"라며 "미국은 이같은 허위사실을 중국 기업을 탄압하기 위한 핑계로 사용하고 있다. 이를 즉시 중단하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역시 인권 문제를 이유로 중국 신장에서 생산된 면화와 토마토 수입을 금지시켰다. 지난달에는 일본 유니클로의 일부 의류가 이 때문에 미국으로 들어가지 못히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