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레이 영 48득점' 애틀랜타, 동부 결승 1차전서 기선제압 성공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13: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밀워키 벅스 야니스 아테토쿤보(왼쪽)와 애틀랜타 호크스 트레이 영. © AFP=뉴스1
밀워키 벅스 야니스 아테토쿤보(왼쪽)와 애틀랜타 호크스 트레이 영. © AFP=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트레이 영이 48점을 몰아친 애틀랜타 호크스가 미국프로농구(NBA) 동부 콘퍼런스 결승전(7전 4선승제)에서 먼저 1승을 챙겼다.

애틀랜타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20-21 NBA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결승전 1차전에서 밀워키를 116-113으로 제압했다.

동부 5번 시드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애틀랜타는 1라운드에서 뉴욕 닉스(4번 시드), 2라운드에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1번 시드) 등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3번 시드 밀워키와의 동부 결승에서도 1경기를 잡아내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 3연속 업셋을 예고했다.

애틀랜타 돌풍 중심에는 영이 있다. 영은 이날 약 41분을 뛰며 48득점 7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맹활약,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존 콜린스(23득점 15리바운드)와 클린트 카펠라(12득점 19리바운드)는 나란히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밀워키에서는 야니스 아테토쿤보가 34득점 12리바운드 9어시스트, 즈루 할러데이가 33득점 10어시스트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전반전은 팽팽한 승부 끝에 밀워키가 근소하게 앞서갔다. 애틀랜타에서 영이 25점을 몰아쳤지만 밀워키는 할러데이(16점), 아테토쿤보(14점)가 활약하며 59-54로 앞섰다.

하지만 후반 들어 흐름이 변했다. 애틀랜타는 영의 3점슛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또한 영은 자신의 득점 뿐 아니라 앨리웁 패스로 콜린스의 쉬운 득점을 도왔다. 그 결과 애틀랜타가 조금씩 앞서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애틀랜타는 확실하게 달아나지 못했고 4쿼터 중반 다시 역전 당했다. 경기 종료 4분18초를 남기고는 할러데이에게 3점슛까지 내주며 7점 차로 끌려갔다.

위기였지만 애틀랜타는 콜린스와 영을 중심으로 추격에 나섰다. 영과 콜린스의 3점슛으로 1점 차로 따라붙었고, 경기 종료까지 약 30초를 남기고 카펠라의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득점으로 역전했다. 이후 밀워키의 공격이 실패했고 영은 상대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24일 NBA 전적

애틀랜타 116-113 밀워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