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훈 "슈퍼 히어로 아닌 집안에 하나씩 있는 '극혐' 오빠이고팠다" [N인터뷰]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1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에일리언 컴퍼니 제공 © 뉴스1
에일리언 컴퍼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박훈이 영화 '미드나이트'에서 슈퍼 히어로가 아닌 집안에 하나씩 있는 '극혐' 오빠를 연출했다며 자신의 배역에 대해 설명했다.

박훈은 24일 오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미드나이트'(감독 권오승)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실제 여동생이 없음에도 '여동생 바보' 오빠를 현실적으로 연기한 것에 대해 "감독님과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면서 주변에 '여사친' 분들에게 제보를 많이 받았다, 조금 판타지적으로 멋진 사람이 강한 힘을 발휘하는 슈퍼 히어로 만들고 싶지는 않았다"며 "집안에 하나씩 있는 '극혐' 오빠를 만들고 싶었다, 여동생 입장에서 꼴보기 싫은 오빠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빠들이 있는 집의 친구들을 인터뷰를 열심히 해서 그분들이 제일 싫어하는 모습을 구현했다"며 "그랬던 오빠가 내 목숨을 위해 혼신을 다해 싸우는 모습을 볼 때, 그 과정을 관객 여러분이 지켜봤을 때 가족에 대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박훈은 "여동생이 싫어하는 늘어난 군대 옷을 입고 있고, 겨울에는 '깔깔이'를 여름에는 생활복을 입고, 군대 용품을 계속 사용하고, 멋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고 잔소리 하고, '어디냐'고 매일 찾는 캐릭터로 연출했다"며 "그런 것을 통해 현실의 '빨리 와봐, 불 끄고 가' 하는, 이런 오빠를 만들고 싶었다, 그러면 뒷부분 최선을 다해서 동생을 살리려고 애쓰는 그런 오빠의 모습에 공감하실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 분)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 분)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박훈은 '미드나이트'에서 동생을 찾기 위해 도식의 덫에 빠진 종탁을 연기했다.

한편 '미드나이트'는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 공개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