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훈 "갑상선 항진증 투병으로 살 빠지는 중에 체중 증량…힘들었다" [N인터뷰]②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1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에일리언 컴퍼니 제공 © 뉴스1
에일리언 컴퍼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박훈이 영화 '미드나이트'를 찍는 중에 갑상선 항진증 투병 중이었다고 고백했다.

박훈은 24일 오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미드나이트'(감독 권오승)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영화 속 배역을 위해 체중 증량을 했어야 했다며 "굉장히 힘들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영화가 배우들이 젊고 영(young)한 이미지여서 부정적인 기운을 끼칠까봐 말씀드리지 않았는데 영화 촬영 당시 내가 갑상선 항진증이라는 병을 앓고 있었다, 지금은 치료해 건강해졌는데 그 병의 주된 증상이 체중이 급격하게 빠지는 거였다"고 말했다.

이어 박훈은 "캐릭터 위해서 증량을 반드시 해야했다, 묵직한 강자의 모습이 갖춰져야 했다"며 "나는 병 때문에 체중이 빠지고 있었고 그 와중에 증량을 해야해서 억지로 먹고 식도염을 달고 다녔고 그래서 그렇게 역행을 하면서 몸을 만들다 보니까 그때 당시에 과정이 쉽지 않았다"고 회상했다.

또한 박훈은 "그 현장에서 연장자로 좋은 기운 끼쳐야 한다고 생각했다, 더군다가 하고 싶었던 매력적인 역할이라 생각했고, 친구들에게 좋은 영향과 분위기를 드리고 싶었다"며 "그래서 몸이 좋지 않았지만 스케줄적으로 많은 배려를 해주셔서 종탁을 완성하기 위해서 체중을 증가 시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우들은 캐릭터를 만들기 위한 과정이 따른다, 똑같은 과정인데 그 시기 내가 몸이 안 좋아서 두배로 힘들었다는 느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워크로 잘 버무려진 영화가 나온 것 같아서 힘들었지만 좋은 추억이다"라고 덧붙였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 경미(진기주 분)가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 도식(위하준 분)의 새로운 타겟이 되면서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박훈은 '미드나이트'에서 동생을 찾기 위해 도식의 덫에 빠진 종탁을 연기했다.

한편 '미드나이트'는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 공개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vs 카카오 끝나지 않은 대장주 싸움…"둘다 투자해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