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어린 두 딸 4년간 200여번 성폭행 아빠... "기억 안 나지만 죄송"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851
  • 2021.06.24 14: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두 딸을 상습적으로 때리고 강간한 '나쁜 아빠'가 법정에서 "죄송하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는 24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A씨(47)에 대한 첫 재판을 열었다.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A씨는 두 딸이 어렸을 때부터 2007년 아내와 이혼하기 전까지 두 딸에게 일상적으로 폭행을 가했다.

이후 A씨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4년 간 무려 200번 가까이 두 딸을 강간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방에서 같이 자자", "마사지를 해 주겠다", "기분 좋은 거다" 등의 말로 두 딸을 유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오랜 기간 이어진 A씨의 범죄 행각은 두 딸의 일기장을 통해 뒤늦게 드러났다.

A씨의 변호인은 이날 법정에서 "피고인은 너무 오래 전 일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지만 두 딸이 거짓말했을 리 없다는 생각에 자신의 범행을 자백하고 있다"고 했다.

A씨는 재판부가 "딸이 여자로 보였느냐", "성욕 때문에 딸의 인생을 망쳤다", "어떻게 자기 자식을 건드리느냐"고 거듭 다그치자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증거 조사 등을 위해 8월12일 오후 2시40분 공판을 이어가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홍남기 "10년간 공급 충분…집값, 더 크게 떨어질수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