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돌아온 홍준표, 윤석열과 '보수 빅2'로 발돋움할까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0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에 복당한 홍준표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에 복당한 홍준표 의원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복당과 함께 대권 도전의 신호탄을 쐈다. 야권 대선주자 '1강'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견제구를 날린 가운데 '보수 적자'를 자임한 홍 의원이 '야권 빅2'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홍준표, 1년 3개월 만에 복당 "맏아들이 돌아왔다…정권교체 밀알 될 것"


국민의힘 최고위원회는 24일 홍 의원의 복당을 결정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잠시 집을 떠나야 했던 집안의 맏아들이 돌아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7년 대선후보, 자유한국당 대표로 보수 진영을 이끈 홍 의원은 21대 총선 공천 '컷오프'에 반발해 작년 3월25일 탈당했다. 무소속 출마해 당선됐지만 복당까지 1년 3개월이 걸렸다. 꾸준히 복당 의지를 피력했지만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선 쉽지 않았다. 그러나 '이준석 체제' 출범과 함께 기회를 얻었다. 당내 대권 후보의 외연 확장 측면에서 홍 의원의 복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탄력을 받았다.

홍 의원은 "정권 교체를 반드시 이뤄내도록 한 알의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또 "이번 귀가는 제 남은 정치 여정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화합과 통합 그리고 연합이다. 3합의 정신으로 대선 승리를 위해 모두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 헌정사와 정당사 초유의 젊은 리더십과 수신제가의 도덕성과 준비된 경륜을 가진 대선후보를 선출해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면서 스스로 대권 후보가 돼야 할 당위성을 강조했다.


윤석열 저격수로 등판 …'보수진영 빅2' 구도 형성할까


홍 의원은 대권 의지를 피력하는 동시에 경쟁자인 야권 '1강' 후보, 윤 전 총장을 저격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 X파일 의혹에 대해 "검찰총장은 법의 상징인데 그런 분이 정치판에 등판하기도 전에 20가지에 달하는 의혹이 있다는 것은 문제가 많다"며 "정치판은 없는 것도 만들어서 씌우는 곳이고, 대선은 특히 더 하다. 그런데 있는 사실을 감출 수 있겠나. 본인이 직접 해명하고 등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차원에서 윤 전 총장을 보호해야 하나'라는 질문에는 "당에 들어올지 안 올지도 확정되지 않았다"며 "설사 당에 들어오더라도 특정 후보만 당이 엄호한다면 그게 공정한 경선인가"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지지율 열세 극복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윤 전 총장 지지율을 극복할) 자신이 없으면 대선에 나오겠나"라며 "지금 상황으로 결정을 한다면 당내 경선을 할 필요도 없고 대선 투표할 필요도 없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1~22일 이틀간 전국 18세 이상 3만49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 홍 의원은 4.1%로 4위를 기록했다. 윤 전 총장은 32.3%로 1위였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두번째 대권 도전인 만큼 지난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지지율 역전 결과를 강조했다. 그는 "2년 전 압도적 1위는 황교안 전 대표였고 작년 압도적 1위는 이낙연 전 대표였다. 금년 1월에 이재명 지사가 치고 올라왔고 3월에 윤석열 전 총장이 치고 올라왔다"며 "그런 경향이 내년 3월까지 간다고 보나"라고 말했다.

다만 홍 의원의 막말 , 비호감, 구태 등 부정적인 이미지를 완전히 해소하지 못한 점은 불안요소로 남아있다. 이에 홍 의원과 17·18대 국회에서 의정활동을 함께한 전여옥 전 의원은 "네거티브는 뒤처진 자의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홍 의원을 향해 "윤 전 총장에 대해 후배로 격려하며 함께 했으면 좋겠다. 제가 아는 홍 의원은 포지티브 한 사람"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