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총성 울린 전기차 전쟁"…르·쌍·쉐 '참전'할까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너도나도 '전동화 전략'을 쏟아내고 있다.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전기차 위주로 사업을 빠르게 재편하겠다는 전략이다. 그러나 국내 르노삼성, 쌍용차, 쉐보레(한국GM)는 '전기차 전쟁'에서 논외대상이 됐다. 르노삼성·한국GM은 주력 전기차 모델 생산 물량을 배정받지 못하는 가하면, 쌍용차는 당장 '생존'의 기로에 서있다.

25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전동화에 가장 적극적인 건 아우디폭스바겐그룹이다. 국내에서는 고투제로(goTozero)라는 그룹의 탄소중립 전략을 홍보하는 행사까지 열면서 전기차의 중요성에 대해 꾸준히 강조해오던 곳이다.


글로벌 트렌드 된 '전동화'…아우디폭스바겐·벤츠·BMW "전기차 판매비중 대폭 높이겠다"


 [서울=뉴시스]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이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열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고투제로(goTOzero) 전시에 참석해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가 적용된 첫 번째 차량인 폭스바겐 ID.3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2021.05.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이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열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고투제로(goTOzero) 전시에 참석해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가 적용된 첫 번째 차량인 폭스바겐 ID.3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2021.05.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우디폭스바겐그룹은 2025년까지 전동화에만 350억유로(약 47조원)를 투자해 오는 2030년까지 70종에 이르는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모듈형 전기구동 플랫폼(MEB)' 기반의 폭스바겐 전기차 ID.3, ID.4 등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전기차 2600만대(누적 기준)를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같은 그룹 산하 브랜드인 아우디는 한 술 더 떠서 오는 2026년부터는 '전기차'만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2033년까지 내연기관 엔진의 생산을 순차적으로 중단하고, 늦어도 2050년까지는 완벽한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19년 지속 가능 전략 '앰비션(Ambition) 2039'를 발표하며 오는 2039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30년 자사가 생산하는 자동차 가운데 50%를 '전기구동기반 모델(전기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로 전환할 예정이다. 2039년에는 원자재 조달부터 차량 사용단계까지 물류 전반에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BMW 그룹은 2025년까지 전기차 판매량을 연평균 약 5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오는 2030년까지 BMW 그룹 전체 판매량의 약 50% 이상을 전기차로 채우겠다는 포부다. 이 예측대로라면 향후 약 10년 동안 전 세계에서 1000만대 이상의 BMW 전기차가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BMW iX/사진제공=BMW코리아
BMW iX/사진제공=BMW코리아
독일 3사 외에도 전동화 계획이 쏟아진다. 볼보는 오는 2030년부터 아예 내연기관차를 퇴출시키고 100% 전기차만 생산키로 했다. 볼보가 출범한 전기차 전문 브랜드 '폴스타'는 올해 내로 국내 시장에도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세계 완성차 4위인 스텔란티스 그룹은 2025년부터 신차는 모두 전동화 차량만 출시한다. 이외에도 GM, 포드, 재규어랜드로버 등도 전동화 전략에 '올인'한다는 전략이다.
"총성 울린 전기차 전쟁"…르·쌍·쉐 '참전'할까


'전기차 전쟁'서 잠잠한 르·쌍·쉐…"전기차 신차 물량 확보 없이 미래 없다"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유럽에서 전기차 누적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 조에(Renault ZOE)'를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선보이고 있다. 르노 조에는100kW급 최신 R245모터를 장착해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5kg.m(245N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낮은 무게중심과 이상적인 무게 배분으로 라이드 & 핸들링 성능이 뛰어난 게 특징이다. 54.5kWh 용량의 Z.E.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완전히 충전했을 때 주행가능거리는 309km(WLTP 기준 395km)이다. 50kW급 DC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30분 충전으로 약 1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조에는 2012년 유럽에 처음 선보였고 이번에 국내 출시되는 건 3세대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2020.8.18/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유럽에서 전기차 누적 판매 1위를 기록한 '르노 조에(Renault ZOE)'를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선보이고 있다. 르노 조에는100kW급 최신 R245모터를 장착해 136마력의 최고출력과 25kg.m(245N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낮은 무게중심과 이상적인 무게 배분으로 라이드 & 핸들링 성능이 뛰어난 게 특징이다. 54.5kWh 용량의 Z.E.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완전히 충전했을 때 주행가능거리는 309km(WLTP 기준 395km)이다. 50kW급 DC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30분 충전으로 약 150km를 주행할 수 있다. 조에는 2012년 유럽에 처음 선보였고 이번에 국내 출시되는 건 3세대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2020.8.18/뉴스1
유럽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서 '탄소규제'가 쏟아지면서 전기차 전환은 생존에 필수조건이 됐지만, 국내는 현대차·기아를 제외하고는 '전동화 전쟁'에서 논외가 된 상황이다.

르노그룹의 전기차 '조에'는 유럽시장에서 테슬라를 제치고 판매 1위를 달성할 정도지만, 르노삼성은 '트위지'를 제외하고서는 전기차는 전량 수입해서 판매하고 있다.

한국GM도 모기업인 GM의 향후 전기차 생산기지에서 제외된 상태다. 2017년 2월 스파크 EV가 단종된 이후 한국GM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는 전무하다. 볼트 EV 등 이후 출시된 전기차들은 미국서 수입해서 판매하고 있다.

쌍용차는 자체 전동화 계획을 갖고는 있지만 '생존 문제'가 더 시급하다. '완전고용'을 고수하는 기업노조와 쌍용차 회사 규모에 걸맞는 인수의향자들이 언급되지 않고 있어 매각이 순탄치 않다.

지난 14일부터 쌍용차의 첫 전기차인 '코란도 이모션(Korando e-Motion)'이 양산에 들어갔지만 전기차 신차 출시에 필수적인 '전용 플랫폼 개발'은 아직 걸음마 단계다. 2022년 출시 목표인 전기 중형 SUV 'J100' 이후 세 번째 전기차부터 자체 플랫폼으로 만든다는 계획이지만, 회사 경영난으로 전기차 플랫폼 연구개발 비용도 확보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눈앞에 다가온 전기차 전쟁에 '참전'하려면 국내 공장들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담당하는 수출 물량은 여전히 있지만 내연기관차 판매는 언젠가 끝난다"며 "그룹 본사들이 국내에 신차 물량을 줄만큼 효율성 높은 '매력적인 공장'으로 변해야 미래를 도모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