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용 승계작업 여론형성? 'G문건' 작성자 "업계 용어"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4 18: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L] 이재용 부회장 1심 7회 공판

이재용 부회장.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재용 부회장.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의 승계작업 설계도가 담겼다고 하는 '프로젝트G' 문건 중 "여론 형성 스토리 개발" 문구를 문제삼았으나, 문건 작성자는 "대외 커뮤니케이션을 뜻하는 것"이라며 검찰의 의혹을 부인했다.

프로젝트G 문건 작성자 한모씨는 2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박정제·박사랑·권성수)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이 증언했다. 이날은 변호인 측의 반대신문이 진행됐다.

한씨는 삼성 미래전략실 요청으로 그룹 지배구조를 분석해 이를 문서화한 인물이다. 이 문건을 '프로젝트G'로 불렸고 검찰은 한씨를 이번 사건 핵심인물로 지목한 상태다.

이날 재판의 쟁점은 2015년 5월 옛 삼성물산·제일모직 이사회에 앞서 작성된 문건이었다. 양사는 당시 이사회를 통해 1대 0.35 비율로 합병을 결의했다.

이 문건에 '주주설득 논리 및 개발', '여론 형성 스토리 개발', 'IR 개발' 등 표현이 있었다.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이 부회장의 승계작업을 주도했고, 이 작업을 정당화하기 위해 여론을 형성하려 했다는 것이 검찰의 시각이다.

그러나 한씨는 이에 대해 "대외 커뮤니케이션 용으로 스토리란 용어를 쓴 것"이라며 "업계에서 일반적으로 쓴다"고 진술했다.

한씨는 첫 공판 때부터 이 재판의 증인으로 나서고 있다. 검찰은 한씨를 상대로 삼성 미래전략실 차원에서 이 부회장의 승계작업을 검토하고, 최적의 합병비율을 짜내기 위해 시나리오를 짜지 않았느냐고 추궁했다.

한씨는 미전실 요청으로 지배구조를 검토한 적은 있지만 이 부회장의 승계작업을 염두에 두지는 않았던 것 같고, 오래 전 일이라 자세한 기억은 없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에 검찰이 증인들이 법정 출석 전 삼성 측 인사들을 접촉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고 주장해 검찰과 변호인단 사이 긴장이 높아지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추석 지나고 3개월…대출 혹한기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