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靑 "최재형, 임기 채우는 게 좋다…윤석열 출마는 檢에 마이너스"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5 09: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2021.4.19/사진=뉴스1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2021.4.19/사진=뉴스1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대선 출마를 고민 중인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해 "임기를 채우는 게 좋다는 게 우리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수석은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임기가 정해진 이유는 중립성과 독립성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대 국회 때 법사위원회에 활동하면서 "최 원장에 대한 좋은 인상이 남았다"며 "개인적으로는 최 원장이 (대선 출마 없이) 우리 사회의 큰 어른으로 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최 원장이 이미 사퇴의사를 밝혔는지에 관해선 "제가 아는 한 없다"고 답했다.

사퇴 절차에 관해선 "본인이 사퇴한다면 임명권자가 대통령이니 문재인 대통령께 사퇴서를 낼 것"이라 설명했다.

이어 "통상 이런 경우 본인이 사퇴 선언하면 대체로 기정사실화되는 거라 청와대로선 물어볼 수도 없고 소문만 듣고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 원장이 직을 내려놓고 대권에 도전하는 것이 검찰과 감사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관한 질문에는 "정치적 행위를 위해 임기를 채우지 않는다면 책임 소재를 떠나 조직에 마이너스"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